2017년 12월 7일 베이징에서 개최된 AVAR 2017에서 첫 영어로 발표를 했습니다


발표 주제는 Targeted attacks on major industry sectors in South Korea 였습니다.



https://www.slideshare.net/JackyMinseokCha/targeted-attacks-on-major-industry-sectors-in-south-korea-20171201-cha-minseokavar-2017-beijingfull-version


당연히(?) 스크립트를 읽을 수 밖에 없었습니다.

아... 안보고 하고 싶었지만 영어가 그만큼 안되어서요.


첫 영어 발표를 하고 느낀 점입니다


1. 영어 발표 전에 한국어 발표도 많이 해보자.


발표자들에게 물어보면 외국사람들도 긴장하게 됩니다. 그래서 발표 앞두고는 밥도 잘 안 먹는다고 하더군요. 저는 한국어 발표는 많이 해봐서 발표 때문에 긴장되지는 않았지만 영어 때문에 걱정만 했습니다.

결과적으로 발표 할 때 전혀 떨지는 않았습니다.


2. 발표자료는 살짝 길게 준비하자.


발표자들의 공통된 얘기였습니다

실제 발표 하다보면 말이 빨라지고 그냥 지나치는 내용도 있어서 연습도가 빨리 끝나게 된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30분 발표이면 30분 꽉 채워 준비하거나 31-32 분을 준비하는게 좋다고 했습니다.

저도 30분에 맞춰서 스크립트 준비하고 분 단위로 연습했습니다.


3. 스크립트를 읽어도 된다.


현장에서 바로 바로 영어 문장을 구사할 정도로 영어 실력이 안되니 결국 스크립트를 읽어야 합니다.
스크립트 자체도 발표 일주일 전에 나와서 출장가서 호텔에서 연습했습니다.
스크립트 읽는게 좀 부끄럽기도 했지만 발표 후에 보니 스크립트를 읽는 사람도 많았습니다.

4. 스크립트 준비는 다양하게 하자.


가장 편한 방법은 파워포인트에 스크립트를 포함시키는 건데 요즘은 노트북 없이 발표자가 화면을 보고 발표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현장 환경이 어떻게 되는지 알 수 없어서 저는 종이와 태블릿을 준비했습니다.


종이의 경우 조명 때문에 잘 안보이는 경우도 있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발표 전에 무대에 올라가서 종이가 잘보이는지 확인했습니다.


5. 안되는 단어는 쉬운 단어로 바꾸자.


회사에서 지원을 받아 전문 번역가의 도움으로 영문 스크립트를 작성했습니다. 하지만, 제 의도와는 다르게 해석된 부분도 있어 스크립트를 일부 손봐야 했는데 가장 큰 문제는 익숙하지 않는 단어였습니다.
이상하게 몇몇 단어는 발음 연습을 아무리 해도 잘 안되더군요.
그래서 그 단어를 모두 제가 잘 알고 있고 쉬운 단어로 다 바꿨습니다.
발표 듣는 사람들도 영어를 모국어로 사용하지 않는 경우도 많아 쉬운 단어를 사용해도 큰 상관 없다고 합니다.

6. 자신감을 가지자 !


안되면 그냥 스크립트 읽어 버리자 !

라는 생각으로 발표를 진행했습니다.


2018년에는 다른 컨퍼런스도 도전하고 싶은데....

한번 발표해도 역시 영어로 발표하는건 쉽지 않네요.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mstoned7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4년 스마트폰을 사용하기 전부터 태블릿 PC를 사용했습니다.


정한 기준은 7인치, 10 만원대 ...

그렇게 결정하고 몇 년 동안 다양한 제품을 사용해 봤습니다.


Mpgio MS9 -> iMuz Q7 -> Acer B1-730HD -> Lenovo TB3-730F -> Samsung Galaxy Tab A (SM-T280)



2대는 고장나서 버렸고 지금은 Acer, Lenovo, Samsung 제품이 남아있고 Acer와 Lenovo 제품은 아이가 유튜브 보는데 사용하고 있습니다.


결론적으로는 갤럭시 탭 A6는 만족입니다.


처음에 산 Mpgio MS9 는 9인치로 너무 컸습니다.

http://xcoolcat7.tistory.com/870

해상도도 너무 낮았고 첫 태블릿 경험으로 인한 시행착오라 생각하고 곧 7인치 제품을 골랐습니다.



아이뮤즈 Q7. 꽤 괜찮았습니다.

http://xcoolcat7.tistory.com/896

하지만, 충전 부분에 문제가 생겼습니다. 요즘 많이 사용되는 USB 케이블을 통한 충전이 아니라 전원 케이블로 충전 방식인데 접촉 불량 때문인지 어느 순간 부터 충전이 안되었습니다.



중소기업 제품을 구매해서 그런가 싶어 Acer B1-730HD 를 선택했습니다. 제품은 나쁘지 않았지만 이어폰이 곧 한쪽만 나왔습니다. 에이서 제품 마저 !


이번에는 레노버 TB3-730F 제품을 선택했습니다.

http://www3.lenovo.com/kr/ko/tablets/lenovo/lenovo-a-series/Lenovo-TB3-730F/p/ZZITZTATB3F

해상도가 조금 떨어져 망설였지만 가격이 싸니 좋더군요. 하지만, 1024 x 600 의 해상도에 만족하기 힘들었고 1 Ghz 의 프로세서 속도는 팟빵(앱 자체가 느리긴 하지만)을 구동하기 불편한 정도로 느리더군요. 또 컴퓨터 연결했을 때 저장소에 저장된 파일이 바로 업데이트 안되는 치명적인 문제가 있었습니다.


10만원 대 제품이라 그런지 모든 제품이 뭔가 한가지 아쉬운 점이 존재했습니다.


그러다가... 아내가 2017년 제 생일 선물로 삼성 태블릿을 사줬습니다.

큰 차이 있을까 싶었는데 기존에 문제가 전혀 안보여서

'아. 이래서 대기업 제품을 선택하는구나 싶더군요.'


팟빵을 돌리기에도 속도가 느리지 않고 (팟빵 앱 문제로 너무 느려 지우고 재설치) 컴퓨터에 USB 로 연결하면 변경된 파일이 바로 탐색기에 보였습니다.


현재까지 유일한 단점은 안드로이드가 5.1.1 이라는 점입니다.


- 안드로이드 5.1.1 로 MX 플레이어에서 배속 지원이 안됩니다. (MX 플레이어는 안드로이드 6.0 부터 배속 지원)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mstoned7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요즘은 애 키운다고 블로그도 뜸한데 애드센스에서 경고 메일이 도착했네요.


성적 흥분을 유발하는 텍스트 ?

내 블로그에 그런게 있을리 없지 않는가 하면서 해당 페이지를 보니 무려 2009년에 쓴 남녀 탐구생활 인터넷 사용편이더군요. (사실 글을 썼다는 기억도 없습니다.)


다소 장난스럽게 남자들의 인터넷 사용 습관 등에 대해 적은 글인데 그걸 부적합 컨텐츠라고 생각했나보네요.


지금 시점에서는 조금 농담이 과한 부분도 있지만 저걸 읽고 성적 흥분을 하는 사람이 얼마나 있을지는 모르겠네요.


문득 저런 부분도 아마 인공지능으로 돌리는게 아닐까 합니다.

그리고 그 인공지능은 전체적인 느낌은 파악하지 못하고 기준에 따라 필터링 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일단 블로그에서 삭제는 했지만 여러가지 생각이 들게 하네요.

노골적인 것도 아닌데 저정도 얘기도 못하는 정책적인 부분의 아쉬움도 있고 옛날 글까지 다 검사하는 구나 하는 놀라움도 생겼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mstoned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