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동/바] 이비스앰배서더-르빠

- 장소 : 명동 롯데영프라자 맞은편 이비스 ibis 호텔 19층 (지하철 2호선 을지로 입구역)

대한민국 서울에서 명동은 쇼핑의 거리이다.
외국인들도 많아 여기가 일본거리인가 생각도 살짝 든다.

명동에서 데이트라면..
쇼핑 후에 괜찮은 바가 좋을 듯 한데 예전에 갔던 11층 바는 공사 중이라 새롭게 찾은 곳이다.


* ibis 호텔

해외에 나갈 때 만만한 호텔은 별 2-3개 정도 등급인데
파리에서 ibis와 부다페스트의 ibis는 개인적으로 하루밤에 10만원 내외에 가격대 성능이 적절한 호텔이라고 생각한다.
개인적으로 친숙한(?) 이 호텔에서 운영하는 바는 19층에 위치하고 있다.

호텔 내부 엘레베이터를 통해 올라가서 오른쪽에 바(La Bar)와 레스토랑(La Table)이 있다.
- 이건... 고층에서 많이 보던 복합 컨셉

보통 4명 정도 앉을 수 있게 되어 있어  모임보다는 데이트 코스로 적절하다고 할 수 있다.

* 괜찮은 야경

19층이다보니 야경은 괜찮은 편이다.
- 다만... 도시의 건물들 위주이지만..

바에 들어가 앉으면 맞은편 신세계백화점과 주변 도로가 보이며
밤의 야경은 꽤 괜찮은 모습을 보여준다.

* 가격대.

주류 가격 5천원 대는 메뉴에서는 없었으며 (낚인건가.. 옛날 자료인가 ?!)

병맥주는 보통 8천원선이다. 호텔이니 부가세 10%가 별도로 붙는다.
- 봉사료 10% 추가 안되는게 다행

화장실은 호텔 건물이니 남녀 공용에 깨끗했으며 남자 화장실의 경우(여자 화장실은 모름) 고층 건물답게(?) 유리창으로 되어 있어 밖을 볼 수 있어 답답한 느낌이 덜했다.

 

신고
Posted by mstoned7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공포 영화는 참 이중적이다.
보기 싫으면서도 한편 보고 싶은...

귀신 나오는 영화를 찾아서 보지는 않는다. 하지만, 좀비 영화는 별생각 없이 간혹 보는 편이다.
그래서, 명작(?) 좀비 영화로 알려진 영화를 봤다.

조지 로메로 감독의 좀비 영화는 사람들의 다양한 찬사를 받고 있음을 인터넷 검색해보니 알 수 있었다.

- 살아있는 시체들의 밤(Night of the living dead, 1968년)
- 시체들의 새벽 (Dawn Of The Dead, 1978년)
- 죽음의 날 (Day of the day, 1985년)

일반적으로 이 3개 작품이 유명하고 이후 작품은 조금은 덜 평가 받는 것으로 보인다.

살아있는 시체들의 밤은 1990년에 리메이크 되었다.
리메이크는 결말이 원작과 달랐다.

하드고어 좀비물 중에서는 1992년작 피터 잭슨 감독의 데드 얼라이브(원제 Braindead, 미국 등에서 상영시 Dead alive 라고 함)

표지가 어릴 때 비디오 대여점 갔을 때 공포영화 코너에 있던 낯익던 영화였다.



그래서, 즐거운 마음으로(공포영화를 보는데 ?!) 봤는데...
이건 정말... 골때렸다.
(그래도 웬지 끌리는건 무엇일까 ?!)

잘못하다가 좀비 영화 매니아되는건 아닐까 ?!








신고
Posted by mstoned7

댓글을 달아 주세요


GMER는 가장 잘 알려진 루트킷 탐지 도구 중 하나이다.

파일은 아래에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http://www.gmer.net/#files


신고

'Reverse Engineering > Rootkit' 카테고리의 다른 글

[루트킷 탐지 도구] GMER  (0) 2009.05.17
무료 루트킷 진단 도구  (0) 2007.05.29
Posted by mstoned7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