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0년 대 초는 텍스트 어드벤처 게임이 인기를 끌었다고 합니다.

어디까지나 미국 얘기겠죠.


저를 포함한 대부분의 한국 사람에게는 영어 텍스트만 읽고 영어 내용을 입력하는게 재미보다는 괴로움(?)일 겁니다.


그러다보니 과거 게임을 정리하면서 텍스트 게임은 굳이 플레이하지는 않았습니다.

시에라온라인(Sierra Online)이나 루카스 필름(Lucas Film) 같은 재미있는(!) 어드벤처 게임이 나오기 전에 중간 형태의 게임이 등장했네요.


이번에 소개할 작품은 Interplay의 1984년 작인 Mindshadow입니다.




그림과 텍스트로 이뤄져 있습니다.

4 줄 정도에 텍스트가 나오니 본문 중에 힌트가 나올 가능성이 높죠.


게임을 시작하면 껍질이 보인다고 합니다.

어드밴쳐 게임이니 당연히 주워야겠죠.

(Take shell)



동서남북은 EWSN 으로 입력하면 됩니다.

주인공이 화면에 등장해서 커서로 움직이는 게임이 나오기 전입니다.


그냥 텍스트 어드벤처 게임에 설명하는 화면을 넣었습니다.

그래도 그냥 텍스트만 있는 게임보다는 재미있네요.


게임 공략은 다음 주소를 참조하면 됩니다.


http://www.gamewinners.com/faq.php?game=m/Mindshadow-Anonymous.txt


명령어를 입력하면 금방 엔딩 볼 수 있습니다.

(그래도 왜 이렇게하고 있는지 생각은 한번 쯤 해보면 재미있겠죠.)




텍스트 입력형 어드벤처 게임의 단점(?)은 대부분 공략집만 따라하면 금방 끝난다는 점입니다.


영어 어드벤처 게임을 한국 사람이 재미를 느끼면서 하기에는 힘들겠죠.

중고등학생 시절 이런 게임으로 영어 공부(?)를 했는데 예전만큼 재미있지는 않네요.










신고
Posted by mstoned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