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해철 with Seba
Jazz Scandal

- 일시 : 2007년 3월 24일(토) 7시
         2007년 3월 25일(일) 5시
- 장소 : 연세대학교 100주년 기념관        
-  짧은 평 : 뛰지 않아도 재미있는 콘서트

주) 본 글은 신해철, 넥스트 팬 클럽에서 활동하고 있는 사람의 관점이므로
    감상이 무척이나 다를 수 있음


* 우려

해철형이 재즈 음반을 낸다고 했을 때 무슨 생각이 들었는가 ?
"재즈 카페는 음반에 꼭 들어가겠지 ?"
"미친거 아녀 ?"
"락을 하지 않은 신해철은 있을 수 없어 !"

....

실제로 주변의 상당수 사람들이
"나는 락을 하는 신해철을 원해"라는 이유로 이번 공연에는 흥미 없다는 사람들이 있었다.
하지만, 아이돌 신해철을 기억하는 30대 초반으로써는 걱정만큼 기대도 되었다.


* 공연

재즈 음반을 사고도 영어가 많아 제대로 모른다는 핑계로(....) 몇 곡만 들었다.
같이 간 사람들은 노래를 한번도 들어 본적이 없다고 한다.
그래서 재즈노래만 나오면 어떻게할까... 걱정도 했다.

하지만, 이번 재즈 음반과 함께 그시절 그노래들을 들었다.
아련한 중학교 시절 들었던 노래들을 다시 들으며
흡사 20세기 그의 공연장으로 온 듯 했다
(라고 말은 하지만... 공연을 21세기 부터 가본 나로써는.....)

그리고, 공연 중에 가장 길게 해철 형의 만담(?)을 들을 수 있었다.
노래 만큼이나 재미있는 멘트.. 멘트들...



* 이벤트 이벤트

이번 공연은 좋은 이벤트가 많았다.
입으로 장미 전달하기
선택된 관객을 느끼로 녹이는 뷰티플 이벤트
선택된 관객 꼬냑으로 술취하게 하기

그리고, 일요일에 김미려 씨와 조원석 씨의 깜짝 출연이었다.
김미려씨의 노래 실력과 등장 사실은 이미 알고 있었지만
조원석 씨의 등장은 정말 깜짝 출연이었고
'나에게 쓰는 편지'나 '민물장어의 꿈'과 연결된 자신의 얘기는 정말 가슴에 와 닿는 얘기였다.
다음에는 '신화'로 부탁해요 !!!!


* 토요일과 다른 일요일

일요일 공연 때 가장 걱정은 토요일의 재탕이 아닐까 였다.
일단 노래가 어떤 것들인지 멘트가 어떤지 앵콜이 어떤 곡인지 빤히 아는 상황에서 걱정도 했다.
하지만, 멘트도 기본 골격은 같았지만 토요일과 달라서 다행이었다.



* 총평

해철형은 2년에 한번씩 이런 공연을 한다고 했었다.
(과연 믿어야할지는 모르겠지만..)
2년에 한번이라면 정말 굿 !

특히 락하는 신해철 만큼
무한궤도, 솔로, 넥스트 1집을 최고로 생각하며 아련한 추억이 있는 사람에게는 정말 멋진 공연이었다.
또한 뛰지 않아도 재미있는 공연 !
락 공연장과는 또 다른 재미가 있었다.

비록 남들보다 늦게 시작한 팬질이지만
팬이 있는 이상 노래를 한다는 당신만큼이나
당신이 있기 때문에 나이 들고 직딩 생활하면서도 팬질을 하는 팬들도 있다는걸 기억해 주시기 바랍니다.

ps.

아놔..
일본 공연 2번 이나 취소 되어 거짓말쟁이되어
이번에 그냥 일본 가버립니다. 꼭 해외 공연 부탁합니다.
(제가 안 가본 곳으로... ~)
돈은 모으고 시간은 쪼개서 갑니다 !
Posted by mstoned7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박치기! (パッチギ!: We Shall Overcome Someday, 2004)


원안 소설 <소년 M의 임진강> - 마츠야마 다케시 작
감독 : 이즈츠 카즈유키
각본 : 하바라 다이스케, 이즈츠 카즈유키
주연 : 시오야 슌 (마츠야마 코우스케 역), 타카오카 소우스케 (리안성 역),
사외지리 에리카 (리경자 역), 오다기리 죠 ( 사카자키 역) 등
음악 : 카토 카즈히코


* 추천 : 일본내 재일 교포 문. 1960년대 문화를 알거나 궁금한 이들
* 비추천 : 일본 배우들이 하는 한국말이 어색하게 느끼는 사람
* 평 : 무거운 주제를 가볍게 풀어나가는 우리가 미처 몰랐던 일본인에 의한 우리의 이야기

* 우연히 접한

잠자기전 우연히 TV 채널을 돌리다 간혹 한국말이 튀어나오는 일본 배경 영화가 눈에 들어왔다.

순간 일본 배경의 한국영화인가 했지만 계속 일본어가 나왔고 곧 알게된 영화 제목은 박치기!
어디서 많이 들어본 제목인데....
그렇다 !
이 영화는 일본인들이 일본 배우들이 한국인으로 나오는 일본 영화였다.


* 한국인이 모르는 한국 소재 영화

우리는 일본과 일본인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할까 ?
간사하다, 과거를 알지 못하고 반성하지 못한다.
그리고, 알게 모르게 배우고 느끼는 반일 감정이 아닐까 ?
나 역시 여기서 자유롭지 못하지만 이 영화 곳곳에서

"어떻게 보면 한국이 분단된것도 우리 일본인 때문이지."
"남북이 미국과 소련의 대리전을 치른거지."
"미국은 핵까지 사용하려 했잖아."

일본인 입에서 분단책임이 일본에 있다는 영화를 보게 된 것이다 !

과연, 우리나라 영화에서 우리 잘못을 얘기하는 영화가 나올 수 있을까 ?
(우파들 아니 일반적인 대중들의 반감을 느끼지 않을까 ?)

게다가 우리도 몰랐던 우리 동포의 이야기가 나온다.
그리고, 일본인 눈에 비친 객관화된 우리의 모습도 볼 수 있지 않았을까 싶다.


* 1968년

1968년에 대한 이해가 있어야한다.
말로만 들었던 히피 문화가 존재한다.

히피문화는 대항문화 운동으로 발전하면서 반전, 반핵, 평화 운동, 흑인 해방 운동,
여성 인권 운동과 같은 이른바 신사회 운동의 시발점이 되었다고한다.
(문화부족의 사회 - 히피에서 폐인까지, 이동연, 책세상, 2005)


* 여전히...

1968년생 아이의 탄생은 (어라 ? 해철형하고 나이가 같네 ~)
그런데, 그 아이가 40살이 된 지금도
일본에서 재일교포 문제는 여전히 문제가되고 있고
일본은 우경화되어 있고 한국도 우파(극우 ?)가 집권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그로부터 40년이 지났지만 세상은 완전히 바뀌지는 않았지만
한국 문화가 아시아에서 인기를 끌고 있고
서로를 이해하려는 노력은 커진듯 싶다.


* Reference

- 문화부족의 사회 * 히피에서 폐인까지 이동연, 책세상, 2005
- http://movie.naver.com/movie/bi/mi/detail.nhn?mb=c&code=40032#03
- http://blog.naver.com/ldk1968?Redirect=Log&logNo=10014521515

Posted by mstoned7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번째 걸린 리틀러너.
하지만, 땡기지 않아서 안갔다 TT
Posted by mstoned7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타워즈 한국전시전
2군데 당첨 !!!

허나 한번만 갔다 TT

이벤트 당첨자는 2월 28일까지만 되더만..
2월 24일 가서 아쉽게 버림
Posted by mstoned7

댓글을 달아 주세요

훌라걸스

문화/영화 감상 2007. 2. 22. 07:49

훌라걸스 Hula Girls (2006) 
 
* 2007.03.01 개봉 / 연소자 관람가 / 110분 / 코미디,드라마 / 일본
* 감  독 :  이 상일
* 출  연 : 아오이 유우, 마츠유키 야스코, 도요카와 에츠시, 야마자키 시즈요, 후지 준코
* 공식홈페이지 :  http://www.showbox.co.kr/Movie/hula/ (한국)
* 나름대로 평 : 재미와 감동의 실화 속에서 훌라걸스와의 만남 !

* 실제로 본 훌라댄스

성균관대 600주년 기념관
시사회 전에 훌라댄스를 보여줬다.
훌라댄스에 대해서는 그냥 약간의 노출과 엉덩이를 흔드는 춤 정도로만 알고 있었는데
실제로 보니 그다지 야하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다.
춤에 대해서 문외한이니 잘추는지는 모르겠고
20분 정도 공연했고 마지막에 실제로 관객들보고 춰보라고했는데...
아... 이건 좀 아닌 듯 싶다 TT 하지만, 상당수 따라하는 관객들.

사건사고라면 천장에서 물떨어져서 사람들 대피하고 모잡지가 기자분이라고
마이크잡으신 분 "이런 장면 싸이에나 감상평에 올리지 마시고. YTN 에 보내시면
50원은 줄겁니다." 이런 말로 사람들 쓰러지게하고....


* 줄거리

1965년 이와키현 후쿠시마의 탄광 마을.
한때 검은 다이아몬드라고 불렸던 석탄은 이제 시대적 흐름에 밀려나고
폐광되고 대량 해고가 예상되었다. 이에 하와이안 파라다이스 리조트 타운을
만들겠다고하지만 광부들은 냉소적이다.
여학생들은 훌라 댄서가 되어 마을을 홍보한다.



* 시대적 변화

1965년이라는 시대 배경.
대사가 정확히 기억 나지 않지만

"이제는 시대가 변했어요. 여자들도 일할 수 있는 시대라고요."
"난 엄마 처럼 살고 싶지 않아 ! 내 인생은 내꺼야 !"

1960년대를 살아오지 않아 막연히 부모님의 청소년 시절로만 생각되는 때이지만
남녀평등의식과 인종차별 등이 강하게 문제시 되었던 시기가 아닐까 싶다.

공교롭게도 다음날 시사회로 본 영화는 드림걸즈로 1960-1970년대를 배경으로
흑인가수들의 인종차별에 저항하는 내용도 나온다.


* 인상 깊은 장면

사람들 앞에서 벌거벗고(어머니의 시선에서는) 춤추는 것이 못마땅해하던 어머니와
그 딸과의 갈등관계가 해소되는 듯한 연습장에서의 서로의 시선도 괜찮았지만

가장 인상 깊은 장면은 떠나는 선생님에게 춤 속의 의미를 통해 학생들의 마음을
전달하는 장면은 눈물을 찔끔흘리게 했다.


* 총평

재미 그리고 간간히 터져나오는 웃음
눈요기로 화려한 훌라댄스를 볼 수 있었다.
특히, 변하는 시대에 새롭게 변한 탄광촌의 실제 이야기라고 하니 감동까지 선사한다.


ps.

아 ! 사나에 !!!!

처음에는... 사나에가 주인공 인줄 알았다 TT
딱 내 타입이었는데 하지만, 영화 중반에 빠져서 나오지도 않는다.
인터넷 뒤져봐도 사나에 역이 누군지도 나오지 않고.... @.@....

Posted by mstoned7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
그려... 못보고 다른 사람 줬다.
하지원, 임창정... 둘 다 좋은데.. 허허...
Posted by mstoned7

댓글을 달아 주세요

결혼식을 끝나고 피로연에서 신랑,신부를 데리고 짓궃은 장난 보고 집에 돌아와서
1972년작 마징가 Z 좀 보고 (..... 하핫) 예전에 구워놓은 MP3 를 들어 봅니다.


아마 2000년 부터는 음악도 별로 안 듣고 MP3 모으는것도 포기했어 그냥 옛 추억을 떠올려봅니다.


---------------


접속 OST 가 있네요. 1997년 12월 10일...
1997년에 PC 통신을 소재로한 접속이 흥행했고 PC 통신 붐도 불었죠.

그래도 그때 친구들 연락하고 가끔 만나고 있으니 PC 통신의 위력은 대단하죠 ?



넥스트 4 집이 있습니다. Lazenca Save us.
이때 대학생이라 라젠카를 본 적은 없는 듯 싶고 솔직히 이때는 모임에 빠져 넥스트에
그다지 신경쓰지 않을때입니다. (해체도 나중에 알았다는 후...훗)



구피 - 비련. 97학번 정모군하고 신나게 불렀던 곡이네요.
이제는... 부산 놀라갔더니 여친 만난다고 저를 해운대에 떨어뜨리고 가더군요.. 아....



1994년 마법의 성으로 일약 스타가 된 백동우군의 1집도 포함되어 있네요. 최근 다시 음반을 낸듯 하더군요.



벅 .. 맨발의 청춘이 있군요. 97학번 새내기들의 율동을 보던 기억이 나네요.



에코 .. 행복한 나를.. 1997년 대단한 히트작이었죠. 여성 멤버의 보글보글한 헤어스타일도 엄청난 히트를 쳤죠.
저는 당시 여자인 친구(여친 아님)의 머리를 보고 한참 웃었죠. 하지만, 지금 생각하면 녀석 헤어스타일 정말
잘 어울렸습니다. 시집가고 나서 연락이 안되고 있는데... 애는 낳았으려나 ?
참고로 에코는 1996년에 내가 만일이라는 댄스 곡으로 데뷰해서 행복한 나를로 대박 쳤죠.



자우림이 이 당시 데뷰한 듯 싶네요. Hey Hey Hey 는 어떤 영화 혹은 드라마의 OST 였을 텐데 검색하기 귀찮습니다.



젝스키스. 1집이 포함되어 있네요. HOT 와 함께 참 말 많았던 그룹이었죠. 저는 다시 한번 강조하자면 젝스키스파였습니다. 제 영어 이름인 Jacky 도 그래서 탄생했죠. (물론 버쳐파이터의 Jacky 도 큰 영향을 끼쳤지만요. 저는 재키의 영문 철자가 Jacky 인줄 알았습니다. 알고보니 Jackie 이고 이이름 여자 이름으로도 사용하더군요. 허허.. 아직도 절 여자로 알고 있는 외국 친구들이 있습니다. TT)



SES - I'm your girl 이 포함되어 있네요. 1998년 1월 6일자 파일로
음... SES 가 제 생각보다 일찍 데뷰를 했군요.
당시 I'm your girl 뮤직비디오 보면서 춤 따라했다고 당시 제 방돌이가 지금도 놀립니다.
기억 잘 안나는데 아마 그랬던것 같습니다. 그냥 이해해주세요. 당시 21살 열혈청년이었습니다 !
 
 
그냥 추억에 한번 빠져봤습니다.

'문화 > 음악 감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1등 할만한 인피니트  (3) 2011.09.04
1998년 2월쯤에 구운 MP3 콜렉션 #03  (22) 2009.01.01
현영 - 연애혁명  (0) 2007.06.09
라이머의 첫번째 앨범 [Brand New Rhymer]  (0) 2007.04.26
Epik High - Love Love Love  (0) 2007.03.27
1997년에 구워둔 MP3 #02  (0) 2007.02.11
Posted by mstoned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