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사댄스 놀이 (2) 벌써 5주차

매주 생생한 후기를 써야겠다고 생각했지만 이놈의 귀차니즘과
바쁜 일상(나름 직장인 입니다.) 때문에 이제 쓰네요.

* 벌써 5주가...

3주에 한번은 수업에 참가 못하는 문제에도 용기가지고(?) 살사를 시작했죠.

8박자의 스텝을 밟을 때 영화에서 처럼 뭔가 가슴에 콰쾅~ 감동이 올지도 모르고
혹시 나에게 숨겨진 춤에 천부적 재능을 찾을지도 모른다는 헛된 상상도 해봤지만 그건 망상이더군요.

8박자를 이해 못해 저는 계속 6박자에 맞추고(4, 8은 안세긴 하지만)
그러니 5에 뭔가 액션이 나와야하는데 맨날 엉뚱하게하고

매 시간마다 볼 때는 되는것 같은데 실제하면 안되고
실제되는것 같은데 그걸 연결하려면 하나도 기억이 안나는군요.
특히 5주차 때 저는 하나 둘 셋 .. 이렇게 박자를 세는데
여성분은 원 투 쓰리 이렇게 맞게 세니 또 헷갈리더군요 TT

2주차에 right turn
3주차에 left turn
4주차에 inside turn (빠짐)
5주차에 outside turn 을 배웠습니다.
(영어 철자는 맞겠지 ?)

처음에는 남미쪽에서 온 춤이라고해서 용어가 스페인어가 아닌게 의아했는데
국내에 들어온건 미국에서 한번 걸러진 형태라고 하는군요.
역시.. 이런 문화 조차 강대국을 통해 들어오는군요.
(갑자기. 정치적인 이슈가 ?!)



* 한잔 술의 중요성

첫 강습 때 회사 일로 뒷풀이를 늦게 참석했죠.
지금 일요반 사람들과 섞이고 하면서 그때 봤던 분들 전혀 기억이 안나지만
제 옆과 앞에 앉았던 분들은 기억하네요.

살사를 시작할 때 "동기들과 꼭 친해져. 네가 바에서 춤출 수 있는 사람은 동기 뿐일 테니까."라고
말씀 하신 ㅋ 모 누님. 그걸 절실히 느낍니다.

같이 춰야하는데 정식으로 인사를 안하고 제가 잘 못추니 그냥 도망가버리시는 분도 계시더군요.
- 흑... 마음 상했다니 보다는.... 서운했다기 보다는.. (쿨럭)
그러다보니 술 자리에서 조금 친해진 choco 양과 추는데..
문제는 choco 양 키가 저보다 크죠.... TT
까치발... 힘듭니다.

꼬박꼬박 뒷풀이 참석해 사람들과 친해져보아요.
그리고, 동성끼리도 배울께 많으니 너무 이성하고만 친해질 필요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남녀 모두 우리는 한배를 탔으니 친하게 지내BoA요 ~


* 연습한 만큼

대부분 춤을 예전에 췄던 사람들도 아니고 뭔가 용기 가지고 시작했지만
일주일에 한번 나오는걸로는 정말 실력이 늘지는 않나 봅니다.
수업 시간에 좀 된다 싶은 사람들은 대부분 일요일반 수업도 듣거나
주말 정모도 꼬박꼬박 나가는 분들이더군요.

천재가 아닌 이상 '연습한 만큼' 실력이 늘어나는걸로 보입니다.

초초급반 수업을 재수강 신청했으니 재수강하면 좀 더 기본을 닦을 수 있겠죠 ?
물론, 초중급반도 함께 해야겠죠.

살사계에 몸담게한 ㅋ 모 누나 말씀에 따르면
"두달 정도는 포기할까말까 고민 많이 들꺼야." 라고 하시는군요.

이제 한달 조금 지났고 5주차에서 처음으로 뭔가 될것 같다(된다도 아닌) 재미있다는 느낌이 들더군요.
앞으로 골치 아프고 안되는 자신을 탓하고 할지라도... 열심히 해봐야겠다고 생각합니다.

Posted by mstoned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