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여행 (12) 프랑스 파리

* 일시 : 2008년 10월 22일 - 10월 26일


* 첫날 10월 22일

사실 파리는 그다지 기대하지 않았다.
영어가 잘 안통하고 영어를 알아도 프랑스어 대답 안하면 모른척 한다는 등의 얘기를 듣고 갔기 때문이다.

숙소 잡을 때 인터넷이 되는가 안되는가만 확인해서 그만 파리에서 많이 떨어진(15분 정도. 4존) 곳으로 잡았다.
파리에 도착하자마자 아시아인 가방을 열어보고 검사하는 것을 보고 역시 남자 혼자오면 밀입국자로 오해 받는구나하는 생각을 했다.

숙소에 도착해서 인터넷을 연결하고 그냥 조용히 잤다.

* 둘째날 10월 23일

오후에 파리의 명소를 대충 돌아다녔다.
- 이게..이게... 끝이 되어버린 것도 있다.
이래저래 돌아 다녔지만.. 사실... 별다른건 없었다.

* 셋째날 10월 24일

박물관 패스를 이용해 루브루 박물관, 오르세 박물관, 개선문에 올라갔다.

오후에 샹제리에 거리에 가서 가을 옷을 샀다.
하지만, 여전히 가격 계산 머리속으로하고 10만원 이하의 옷만 두벌 구매했다.

* 넷째날 10월 25일

오전에 지금까지 산 선물과 한국에서 가져온 옷을 택배로 보냈다.



영어를 못하는 우체국 직원에게 나는 계속 영어로 얘기하고 그쪽은 계속 프랑스어로 얘기하면서
의사 소통 성공 !

결국 한국으로 택배를 보내는데 성공했지만 문제는 무슨 가격이 35 유로가 넘는지..
- 사실 영국에서는 더 비쌌다... 몇 달 걸려 도착한 영국 소포..... TT

인터넷으로 알아보니 배편을 싸던데...
직원에서 물어보니 비행기로 간다고 했다.
배편있냐고 물어보려했지만 도통 말이 통해야지..
결국 눈물의 35유로 택배를 보냈다.

한가지 재미있는건 프랑스에서는 우체국에서 금융 서비스도 한다는 거다.
미국은 우편 업무만 한다고 하던데 유럽은(적어도 프랑스는) 우리나라하고 비슷하구나.

11시쯤 유로스타 표를 사고 1시부터 베르사유 궁전을 둘러볼까 했는데 문제가 생겼다.
바로 유로스타 표를 구매하러가서 1-2시간이면 될꺼라 생각했는데
엄청나게 줄을 서 있어 한시간 정도 기다려서 런던 갈꺼라고했더니 유로스타는 2층으로 가라는거다.
- 뭐냐 TT

너무 늦게 구매해 유레일패스로 되는 싼 표는 없었다.
이런... 영국까지 가는 유로스타를 무려 235 유로에 구매 TT
- 험난한 영국가는 길은 별도로...

3시에 베르사유 궁전으로 이동했다.
딱 보기에도 베르사유로 가는 기차임을 알 수 있었다.




박물관 패스로 간단히 입장.




하지만, 너무 넓은 궁전에 어리버리하다가 그냥 밖으로 나와버렸고... 다시 돌아와야했다.
다시 또 갈일이 있을까...

그렇게 파리에서의 일정은 끝이났다.

 

Posted by mstoned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반디앤루니스 2009.10.13 17: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리는 커녕 삼면의 바다 밖으로 나가본적 없는 저로서는 상상만 가능한 곳인데..^^
    에펠탑도 에펠탑이지만 우체국과 지하철의 색감이 좋네요..^^

    • mstoned7 2009.10.14 08: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살다보면 기회가 생기더군요. 그런 기회가 생길 때 주저하지 말고 잡는게 좋을 겁니다. 저도 처음 혼자나갈때는 무척 걱정했었답니다.


 
유럽 여행 (11) 파리로 가는길

* 일시 : 2008년 10월 22일

파리 여행은 출발전부터 철저히 문화적인면에 초점을 맞추었고 박물관 위주로 잡고 museum pass 를 한국에서 구매했다.
- 현지에서 구매해도되는 것을...

아침 기차는 5시간 49분 이동해 스위스 루체른에서 파리에 도착했다.
오후 2시 지나 도착했고 동양인 남자가 짐 검사를 당하는걸 보고 약간 겁을 먹고 이동했다.
- 여기서는... 난 이방인...

프랑스 역은 북역, 남역으로 나뉘었고 사람들에게 물어 북역으로 이동했다.
파리 사람들은 영어를 알아들어도 모른척하고 프랑스어를 고집한다는 얘기를 들었는데 잘 가르쳐줬다.
- 그들은 프랑스 사람이 아닐 수도 있다.

주변 상점에서 "니하오", "곤니치와"를 연발했고 나는 그들을 뒤로하며 이동했다.
- 아놔... 난 한국 사람이라구 !

그런데, 프랑스 역에 도착해서 알게된건 숙소는 먼거리였다.

파리는 존(Zone) 개념으로 나뉘는데 주요 관광지는 1-3 존인데 내가 묵은 숙소는 5 존이었다.
5존은 관광객들은 거의 묶지 않는 먼거리이며 역 서점에서는 5 존 파리 비지트 카드는 구매할 수 없었다.
- 5 zone, 6 일이라고하니 판매원은 5 존 ?! 이라면서 되물었다.

결국 파리 북역에서 판매장에서 파리 비지트를 샀고 이래저래 짐을 끌고 Ibis 호텔로 이동했다.
20분 이상 걸리는 기차로 이동했는데 기차에는 온통 흑인들과 터키 사람들(로 추정) 그리고 간혹 백인들이었었다.
처음 파리에 이렇게 흑인이 많은 사실에 놀라긴 했다.
- 이후.. 이런게 오히려 아름다운(?) 모습이란걸 깨달았다.

역에 내려 이동할 때 프랑스인의 도움을 받았다.

"어디에서 왔어요 ? 일본 ?"
"아뇨"
"그럼 도대체 어디 ?"

....... 일본하고 중국 밖에 모르냐 TT

호텔에서 무선인터넷이 되는 곳으로 자리를 옮겼고 인터넷을 확인하다가 일정에 문제가 있음을 알았다.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스페인 바로셀로나
바로셀로나 들어가는 기차는 있는데 바로셀로나에서 밀라노 가는 기차가 매일 없다는 사실을 이제야 알았다.
결국 스페인 호텔 예약을 취소했고 스위스 인터라켄으로 가기로 했다.
- 지도를 손으로 그렸다 ......

저녁도 다 되어서 10월 22일은 근처 마트에 들려 이것저것 물건을 샀고 다음날을 위해 그냥 잤다.
사실....이 동네에 아시아 사람이라고는 나 밖에 없어 조금 무서웠다.
이후 이런건 편견(?)이라는 생각이 들었지만..

잠자는데 공항이 있어 시끄러웠다......... TT

Posted by mstoned7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8년 유럽 여행 (10) 스위스 루체른


* 일시 : 2008년 10월 21일


* 숙소에서..

숙소에 영국에서 어학연수하는 한국인 학생이 있었다.
- 그는 나중에 프랑스에서 또 만났다.

충전을 위해 iPod을 노트북에 꽂았는데 오토런 웜이 감염된걸 V3에서 진단했다.
- 아. 이놈의 직업병 !

"어쩐지 MP3 가 이상하더라구요."
"......"

청년...
MP3 듣는 것과 큰 상관없다네.

* 루체른 시내

루체른은 항구가 바로 있어서 풍경이 아름답다.


길을 건너 성벽쪽으로 향했다.




* 리기(rigi)

어딜갈까 고민하다가 리기를 얘기해줘 그쪽으로 이동했다.
배는 유레일패스로 무료로 이용할 수 있었고 리기까지 왕복 기차는 유레일 패스 할인으로 31프랑에 구매가능했다.



배는 자주 없으므로 시간을 미리 알아둬야했다.




배는 1등석, 2등석으로 나뉘어져있는데 난 나이 때문에(....) 유레일패스가 1등석이라 무조건 1등석이다.

배를 타고 내려서 리기 산으로 이동했다.




알프스의 절경(!)을 감상할 수 있었다.




빨간색 Rigi-Bahn은 또 색다른 느낌을 줬다.






내려올 때는 케이블을 타고 내려 올 수 있다.
(보통 그렇게 하는 것 같다.)



그리고, Weggis 에서 배를 타고 다시 루체른으로 이동하면 된다.



ps.

참.. 루체른(인터라켄도 그렇지만)은 공중 화장실이 무료다 !

Posted by mstoned7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유럽 여행 (7) 독일 : 뮌헨

* 일시 : 2008년 10월 18일 - 10월 20일

토요일은 7시에 아침이 시작되어 시간 맞춰 7시 10분 쯤에 내려갔더니
웬 사람들이 그렇게 많은지 일본인 단체 관광객 같았다.

덕분에 음식은 모두 떨어지고 조금 투덜투걸 거렸다.

* 만하임 -> 뮌헨

9시 33분 뮌헨행 기차를 타려다가 8시 31분 ICE591을 탔다.
31분이 지나도 기차가 안가네.
어제처럼 5분 정도 지연되었다.

다행히 사람이 너무너무 없어서 편안하게 앉아 가고 있다.
KTX에 비해 심하게 흔들리며 혹시나해서 무선 인터넷을 검색해봤지만 역시나 잡히지 않는다.
아... T-mobile 한달치여.
(한참 지난 11월 벨기에에서 독일을 거쳐 스위스로 갈 때 기차에서 이용했다.)

3시간의 여유 시간으로 종료 못하고 온 회사 업무를 시작해야겠다.
다행히 1등석 자리에는 전원이 공급되어 노트북을 3시간 동안 밧데리 걱정 안하고 사용할 수 있다.

날씨가 많이흐려서(안개까지 ?) 그런지 나름 운치 있었다.

107 km 떨어진 Stuttgart Hbf에 도착했다. 그런데, 갑자기 기차가 뒤로가는 거다.
엥 ?! 잘못 탄건가 ?

약간의 혼란이 있었지만 노선표를 보니 바르게 왔다.
다시 93 km 로 Ulm Hbf 에 도착 그리고 86 km Augsburg Hbf
55 km 로 Munchen-Pasing 로 다시 7 km 로 가서 Muchen Hbf
3시간의 나름 긴 여정이었다.

ICE 1등석은 2번이나 검표가 있었다.


* 올림픽 민박 찾아가는 길

이제부터가 문제이다.
구글맵을 통해 위치를 뽑아 왔지만 쉽게 찾을 수 있을까 걱정했다.
모를 때는 현지인들에게 물어보라 !
그렇게, 주소를 뽑아 올림픽 민박으로 찾아갔다.

보통 마중나와서 데리고왔는데 혼자 찾아오니 조금 놀라는 눈치였다.
솔직히 카페에 있는 트램 타고 가는 방법이 나에게는 더 어려워 보였다.

* 뮌헨

뮌헨의 시청은 실제로보면 정말 멋진데 사진으로 보면 조금 썰렁하다.
- 사진기 탓일 수도 있고 본인의 사진 기술 탓일 수도 있다.

이런저런 볼거리가 있었으며 길거리에서 혼자온 말레이시아인을 만났고
그와 함께 이래저래 돌아다녔다.

영국정원은 상당한 크기를 자랑했다.
하지만, 늘 궁금한건...
도대체 이렇게 넓은데 화장실은 왜 그렇게 찾기 힘들며 돈을 왜 받는걸까 ?
(투덜투덜)

Posted by mstoned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