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에이리언 vs 프레데터 2



에이리언 vs. 프레데터 2 Aliens vs. Predator : Requiem (2007)

- 개인평 : 그나마 혼자 조조할인+추가 할인으로 3천원에 봐서 다행

* 에이리언

초등학교 3학년이었던 1986년 우연히 얻게된 영화관람관을 들고 혼자 에어리언 2를 보러갔다.
(그때부터인가 혼자 영화보는게 익숙한게...)

그때부터 SF 영화를 좋아했던 나로써는
미래를 배경으로 괴물까지 나오는 에이리언 2에 열광했고
이후 개봉한(국내에는 에이리언 2가 먼저 개봉되고 이후 에이리언 1이 개봉된걸로 기억한다.) 에이리언도 봤다.

* 에이리언 vs 프레데터

에이리언과 프레데터가 동시에 나온다면 ?
이런 발상은 게임 업체에서 먼저 시도했다.
오락실에서 흔히 볼 수 있었던 1994년 Capcom 사의 Alien vs. Predator
그리고 마침내 1인칭 액션 게임으로 등장한 에이리언 vs 프레데터 !

게임이 영화화 된다니 기대감과 함께 걱정도 함께 다가와다.
게임을 영화화했을 때 괜찮았던 작품이 몇개나 되었던가

* 좀비 영화 ?!

이전까지는 무대가 대부분 우주선, 밀림 등 어느 정도 밀폐되거나 한정된 장소였지만
이제는 5천명 정도의 소규모 도시에서 재난이 발생한다.
그리고, 영화 내내 등장하는 에이리언과 프레데터의 주요 장면을 연상되었다.
그런데 이 영화를 보면서 난 왜 계속 좀비 영화가 떠오르는걸까 ?

영화 마지막에 두가지 선택에서 한쪽은 그들의 미래가 보였고
(좀비 영화 본 사람들에게는 한번쯤 봤을 법한 결말)
나머지 한쪽도 에이리언 2와 같기를 기대했었다.
(예상은 빗나겠지만...)

에이리언을 그냥 좀비로 바꾸면 좀비 영화에 살인마에 쫓기는 공포영화 정도....

난 그나마 무난했지만 영화를 보며 나오는 한 가족이'1편이 훨 낫다'라는 말을 하더군.

에이리언 vs 프레데터는 그냥 게임이나 할까 ? ^^;
- 그래도 3편 나오면 또 볼 인간이...

미스트도 이러면 안될텐데...



----------- 결말 ---------------------

주) 다음은 결말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영화 안 보신 분들은 읽지 마세요.



몇몇 좀비 영화에서 처럼 군은 폭탄으로 도시를 날려 버립니다.
에이리언과 프레데터는 그냥 소멸되어 버리죠.
보통 영화에서 나오는 살아남은 한마리는 영화에 안나오네요.
그리고, 헬기를 타고 겨우 탈출한 몇명이 가지고 있던 프레데터의 무기를 정부에서 가지게되면서 영화가 끝납니다.

결말은 마치 다른 좀비 영화(레지던트 이블 2), 터미네이터 1을 연상 시키네요.





Posted by mstoned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코프 2008.01.19 22: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가 1편보다 낫기만을 바랄뿐이지만..
    어짜피 안볼겁니다 (...)

    • mstoned7 2008.01.20 12: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래도 에이리언 시절 때부터 제기되었던.. 에이리언이 지구에 나타난다면이라는 가정을 생각하면 매우 흥미로운 영화임에는 틀림없습니다. 다만 너무 좀비 영화같다는 생각이 들어서 아쉬웠을 뿐이죠.

  2. mstoned7 2008.01.22 15: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랫만입니다 (주)실명은 그냥 삭제~)
    그동안 잘지내고 계셨죠?
    그때 이후로 시간이 흘러 저도 이제 4학년이네요
    옛생각나서 들렸습니다 그럼 새해 복많이 받으시고
    올해 계획했던일 모두 이루시기 바라겠습니다.

  3. mstoned7 2008.01.22 16: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우누리 바연모에서 활동하던... *** 라면 혹시 아실까요?
    정말 오랫만에 뵙네요 그때가 고등학생때였고 지금은 군대도 다녀오고 세월이 많이 흘렀네요 나중에 기회되시면 식사라도 한번? ㅋ ^^

    • mstoned7 2008.01.21 09: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 잘 아시겠지만... 이바닥의 룰에 따라 만나서는 안될듯 싶네요. 나중에 제가 자유인(?)이 된다면 몰라도... ^^;

판타스틱 4 : 실버서퍼의 위협 Fantastic Four : Rise of the Silver Surfer (2007)
2007.08.08 개봉 / 12세 이상 / 93분 / 액션,어드벤쳐 / 미국

* 감독 : 팀 스토리
* 출연
제시카 알바(인비져블), 크리스 에반스(파이어), 이안 그루퍼드(판타스틱), 마이클 쉬크리(씽), 줄리안 맥마흔(닥터 둠)
* 더  빙 : 로렌스 피시번(실버서퍼의 목소리)
 
* 공식홈페이지
http://www.foxkorea.co.kr/f4 (국내)
http://www.fantasticfourmovie.com/ (국외)


* 한마디 : 예고편이 전부인 판타스틱4. 조금은 아쉽우니 다음을 기대해 본다.

* 줄거리

외계에서 수상한 물체가 나타나고 전 세계에 이상 기후와 이상 현상이 발생한다.
정부는 판타스틱4에 도움을 요청하지만 이들을 신뢰하지 못하고 닥터 둠에 도움을 요청한다.
판타스틱4와 닥터 둠이 공동전선을 펼치고 실버서퍼와의 만남이 이뤄진다.


* 예고편이 다 ?

예고편은 다이하드 4 상암시사회장에서 봤다.
그때는 저렇게 많이 보여줘도 될까 싶을 정도로 보여줬는데.

누군가 그랬다.
"판타스틱 4는 예고편이 다예요."
정말 그랬다.


* 총평

주변 사람들이 대부분 재미없다는 말에 볼까 망설이다가 그래도 SF 영화이니 기대를 버리고 봤다.
1시간 30분의 짧은 영화 시간과 볼거리도 조금 부족하고 재미도 조금 떨어졌지만
다음 편은 기대해도 되겠지 ?



*********** 스포일러 있음 ******************************************************




* 역시 헐리우드 영화

전형적인 헐리우드 영화라는 생각이 들었다.
영화 마지막 인비져블은 죽었다 살아난다.
군대는 역시나 주인공을 믿지 못하고 악당을 신뢰할 만큼 멍청하다.
그리고, 실버서퍼는 주인공에게 감명 받아 자신의 주인을 배신한다.

영화 끝나기 10분 전에부터 모든 일이 술술 풀려 끝난다.

주인공은 영웅의 삶도 중요하지만 평범한 삶도 고려하지만 결국 영웅을 선택한다.


* 일본은 좋겠다.

일단 한국사람이다보니 일본에 대한 배아픔이라면...
영화보면 일본 사람이라면 너무 좋을 듯 싶다.
마지막 일본식 결혼식 장면에서 왜 저런 생뚱맞은 장면을 넣었을까 싶었다.
일본 자본이 많이 들어간 영화인가 ?


Posted by mstoned7

댓글을 달아 주세요


퍼펙트 스트레인저 Perfect Stranger (2007) 
 
109분 / 드라마,스릴러 / 미국
  
* 감  독 :  제임스 폴리
* 출  연 :  브루스 윌리스, 할리 베리, 지오바니 리비시, 개리 도단, 패티 다반빌
* 공식홈페이지 : http://www.sonypictures.com/movies/perfectstranger/
 

* 나의 20자평 : 5분의 반전을 보기 위해 다소 지루한 1시간 40분


* 시놉시스

저널리스트인 로웨나(할 베리)는 그녀의 친구 살해범으로 해리슨 힐(브루스 윌리스)을 지목하고 비밀조사를 시작한다.
그녀는 그의 임시 비서중 하나로 일하면서 채팅, 해킹 그리고 그와의 데이트를 통해 힐을 조사한다.


* 스릴러 ?

시사회에 참석하기 전에 인터넷으로 찾아보니 줄거리 정도만 나왔다.
그리고, 스릴러.
호~ 좋아하는 장르라 조금의 기대도 했다.
하지만, 영화를 보면서 스릴러라고 보기에는 조금 미흡했다.

오히려 영화 내내 어떻게 정보를 빼낼것인가같은 컴퓨터 해킹 등이 나오고
음란 채팅, 컴섹과 같은 조금은 이색적인 소재가 눈에 들어왔다.


* 보안

이 영화의 교훈은 다음이 아닐까 ?

"지나친 음란 채팅은 당신을 파멸 시킬 수 있습니다."
"자신의 컴퓨터를 타인에게 맡기지 말자."

아무래도 본인이 정보보안 업체에서 일하다보니 컴퓨터 얘기와 보안을 유심히 봤나보다.
언젠가 이 영화를 통해본 보안 이야기를 써봐야겠다.


* 반전

이 영화도 요즘 많은 영화 처럼 반전이 있다.
다소 지루하게 1시간 40분을 질질 끌고가다가 마지막 남은 5분 동안 범인이 밝혀진다.
조금은 뻔한 반전이지만 영화 중간중간 많은 힌트를 넣어두었다.
간단히 힌트를 주자면 영화 처음에 나오는 장면, 컴퓨터 화면을 유심히 보면된다.


* 설문조사

이색적인 시사회였다. 설문조사까지 부탁하다니...
인터넷만 좀 돌아다니면 알텐데.
설문조사 평은 조금 야박하게 줬다.

생일날 멋진(?) 선물로 시사회를 기대했는데 조금 미흡했다.


Posted by mstoned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