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머의 첫번째 앨범 [Brand New Rhymer]

저는 힙합, 댄스 음악을 좋아합니다 노래방에서도 주로 이들 노래를 부르고요.
제가 락을 듣는건 순전히(....) 해철 형이 락을 하기 때문입니다.
- 저는 여전히 솔로 신해철 음반을 가장 좋아합니다.

'타이거JK, 조PD, 김진표, 리쌍, 주석, MC스나이퍼 모든 힙합이 이 한사람을 위해 뭉쳤다.'

이 타이틀 문구 만큼 다양한 뮤지션들이 참석했고
'내가 최고'야 같은 자화자찬이나 의미없는(?) 가사의 나열이 아니네요.

보통 힙합이 10대, 20대의 전유물이라고 여기지만 뜨거운 30대를 위해서도 필요하죠.
저 역시 10대, 20대에 힙합 음악을 들으면서 살아왔고 30대가 되어서도 가장 좋아하는 노래는 힙합입니다.
하지만, 어느 정도 나이가 드니 젊의의 열정보다 '서른 즈음에'가 가슴에 와 닿네요.

개인적으로 다음 노래가 좋네요.
- 그녀가 없다.
- 서른 즈음에
- Still
- 서울 야상곡

(결정했습니다. 연습해서 노래방에서... 라이머 노래들을 ~)


'문화 > 음악 감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1등 할만한 인피니트  (3) 2011.09.04
1998년 2월쯤에 구운 MP3 콜렉션 #03  (22) 2009.01.01
현영 - 연애혁명  (0) 2007.06.09
라이머의 첫번째 앨범 [Brand New Rhymer]  (0) 2007.04.26
Epik High - Love Love Love  (0) 2007.03.27
1997년에 구워둔 MP3 #02  (0) 2007.02.11
Posted by mstoned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