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학원 놀이 (1) 수강 신청과 첫수업

2009년 12월 얘기했던 연애학원 수강을 시작했습니다.

강남에 있는 학원으로 강남역과 역삼역 사이에 있어 도보로 이동했죠.

2010년 3월 9일 화요일 저녁은 전국적으로 눈과 비가 콤보로 떨어지고 날씨도 꽤 쌀쌀했습니다.
저는 봄이라 가볍게 입고와서 오돌오돌 떨었구요.
정말... 마음에 드는 여자 만나는거 힘들다는 생각과 이런 시련을 겪어야지만 되는구나 했습니다.
- 갖다 붙이기는....

강사님과의 첫만남에서 다소 안도(?) 했습니다.
만약 강사님이 키 크고 연예인 빰치게 잘 생겨서 연애란... 여자란.. 했으면
저처럼 평범 혹은 어떤 부분에서는 부족한 사람은 실망했을지도 모릅니다.
친구들 중에도 평범하게 생겨도 연애 잘하는 친구들이 있으니 외모는 매력을 이루는 한가지 요소에 불과하지 않을까 싶네요.
- 아주 중요하고 갖추고 있으면 유리하겠지만요.


그리고, 강사님께는 연재가 블로그와 카페에도 올라갈거라 양해를 구했습니다.
다른 사람들은 주변에 숨기고 온다면서 조금 놀라셨지만 (제가 좀 그래요 ㅋㅋ) 흔쾌히 승락하셨습니다.

대신 욕만 적지 말라고 하더군요 ㅋ
그리고, 노하우이니 강의노트 내용을 그대로 올리지 말라고했고요.
- 그런거야.... 기본이죠.


* 수업 과정

기본 수업 과정은 2개월 코스입니다
평일반 수업은 화/목에 있고 첫달은 이론부분과 나머지 한달은 응용이라고 합니다.

개별적인 내용이기 때문에 중간에 수강해도 큰 문제는 없습니다.
다만, 진도는 계속 나가기 때문에 중간에 빠질 경우 해당하는 회에 동영상을 받는다고 합니다.

교재는 2권이고 수업은 7시 30분부터 10시까지 진행되고 2시간 30분이라 다소 지루하면 어쩌나 걱정도 했었죠.
- 지나친 걱정이라고 곧 느꼈구요.

예전에 봤었던 가상 데이트는 없앴다고 하더군요.

중요한 수강료는 45만원... 솔직히 만만찮은 금액입니다. 쩝
하지만, 연재를 통해 사람들에게 도움이 된다면 괜찮겠다는 사명감으로 과감하게 카드를 긁었습니다.
- 아... 이 내용을 책으로 내서 수강료를 벌어야겠습니다 ㅋㅋ

 

* 수업 내용

제가들은 첫 수업은 마음에 드는 이성에 접근하는 방법입니다.
여기서 접근은 소개팅, 나이트 같은 급만남이 아닌 마음에 드는 여자에게 다가가는 과정이죠.

과정이나 방법 자체는 저도 경험상 알고 있는 내용도 많았고 몰랐던 부분도 몇가지 알게되었죠.
"다른 학원에서 염탐온거 아니예요 ?"라는 말을 들을 만큼 정답도 좀 맞춰주시고 헤헤 ~
- 그렇게 잘아는 사람이 학원을 다녀 (버럭 !!!)

하지만, 강사님도 말씀하셨지만 가장 중요한건 접근 할 때 남자의 마음가짐인데...
[거절]에 대한 두려움 없애기, 약간의 [뻔뻔함]을 요구하셨지만...
그걸 몰라서 이러고 있는건 아니겠죠. 이거 접근 시도하기도 전에 게임 오버이군요... TT

강사분이 혼자 강의하는게 아니라 중간 중간 얘기도하고 질문도 많이 했습니다.

그렇게 2시간 반은 훌쩍 지나버렸습니다.


* 집으로 가는 길...

집에 돌아가는 길에 같이 수강을하는 형님과 이런저런 얘기를 나눴습니다.
그 형은 직업이 영업이라 [거절]에 대한 두려움은 없더군요.
좋겠다는 생각도 들었지만 그 형은 나름의 고민을 가지고 찾아왔더군요.

학원 다닌다고 모두 소위 명문대에 갈 수 없는 것 처럼
연애학원에서 수업 들었다고해서 연애에 성공하는 건 아니겠죠.
다만, 마음에 드는 여자를 만났을 때 몰라서 발생하는 실수 등은 미연에 방지 할 수 있지 않을까 합니다.

 

* 숙제

학교 졸업한지도 꽤 지났는데.. 이런 숙제 2가지가 나왔습니다.

1. 어떤 시나리오를 주고 접근 방법을 마련하라는 응용 숙제인데...
   아.. 떠오르지 않아요.

   일, 레크레이션, 평소 찍어둔 다른 부서 여직원...

2. 낯선 여자에게 말걸기


전화번호를 따와라 이런게 아닌...
여자에 대한 두려움 극복 차원에서 딱 두마디 말하는건데...
길거리에서 알지도 못하는 여자에게 어떻게 말을 해보라는건지 TT


역시... 이론도 이론이지만 문제는 실전이라는...

 

Posted by mstoned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