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전문교육 수강놀이 (0) 근원으로..

2009년 12월 27일.
울산집에 와서 어머니와 이런저런 얘기를 했다.

어머니도 선보고 결혼했는데 10명을 넘게 만나도 잘 안되어서 자포자기(?)한 마음으로 아버지와 결혼했다고 하신다.
- 어머니.. 저는 11월에만 소개팅 6번 넘게 했어요. 그리고 전 행복한 결혼을 하고 싶어요.

어머니도 상대가 마음에 안들고 상대도 자신을 꼭 좋아한다는 보장이 없는
이바닥의 법칙을 어렴풋이 아시기 때문에...
아들의 소개팅이나 선의 어려움을 잘 이해하신다.

요즘은 정말... 대한민국 여자라는 존재에 학을 떼고... 분노 게이지까지 쌓여가지만
여자란 원래 그런거다라는 현실을 직시하고...
결국 근원적인 문제는 [자신]임을 다시 되새겨 본다.

연애교육 학원

인터넷에서 찾은 관련 이미지

요즘은 연애도 결혼도 모두 포기하고 혼자살까하는 극단적 생각도 하지만..
문득 연애교육 학원이 생각났다.

혹자는 그런 자잘한 기술로는 아무것도 안된다고 하지만...
여자는 나와는 다른 존재라는 인식부터해야하는 시작해야하는데 자신의 [지식과 경험]은 참 부족하다.

생뚱맞게 오락실 게임 얘기인데...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게임이 Strike 1945 III라는 비행기 슈팅게임인데
이 게임을 스테이지 5까지 클리어해 대부분 오락실에서는 이름을 세기거나 심지어 1-2등을 차지한다.

초반에는 요령을 모르고 그냥 연습과 경험만으로 스테이지 3까지는 갔었다.
그러다 그 게임을 잘하는 후배와 함께 오락실을 다녔는데
그는 나에게 적의 공격 패턴과 약점을 알려주면서 [지식(요령)]이 급속히 늘어 5차까지는 클리어할 수 있었다.
하지만, 진정한 고수는 비행기 1대로 엔딩을 본다.
한차례 구경한적이 있는데 그는 [적의 공격 패턴]과 [공격 회피 공간 및 요령]을 정확히 알고 있었다.
그런 지식에 훈련을 통해 그는 해당 게임을 한대도 안 죽고 엔딩을보고 나는 5차가 계속 한계에 머물고 있다.
즉, 깨달음이 없다면 반복적인 연습도 한계에 온다는거다.

남자들에게 연애에 대해 물어봐야 그냥 '감'이란다. 만나보면 안단다....
또, 조언이라고 해주는게 "자주 연락할 필요 없고 너무 잘해줄 필요 없다.",
"술 마시고 자빠뜨려라." 따위다 -.-;;
실제 그렇게해서 좋은 결과를 얻은 녀석들도 있겠지만 결정적으로 난 술을 못한다.

그리고, 결혼에 성공한 품절남이라고해도 여자에 대해 잘 아는건 아니다.
친구 사이로 알고지내다가 결혼한 친구는 연락의 끈을 놓지 말고 편안한 오빠로 지내면서 서서히 마음을 열라고 조언한다.
친구야... 소개팅은 아는 사이와 달라서 그냥 연락두절이란다.

또 한명은 애프터했는데 왜 애프터가 안되는지 모른단다..
자신감 가지고 애프터 해보란다.
.... 그는 키 178cm에 잘생겼다.


결국 내가 여자친구도 없는 상황의 근본적인 원인은 자신에게 있음을 인정하고...

수업을 듣는다고 자신이 인생이 바뀌거나 하는건 기대하는건 아니지만...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 보다는 낫다라는 생각으로...
문의 메일을 보내놨다.

* 인터넷에서 찾을 수 있는 연애학원

- 카르마 (강남역과 역삼역 근방)
http://www.loveclass.co.kr


- 연애전문학원 프랜즈 (홍대 근방)
http://www.loveschool.kr/

 

Posted by mstoned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