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8월 10일 신화 통신을 통해 중국 연변에서 국내 온라인 뱅킹 계정 정보를 훔친 청년 2명의 검거 소식이 실렸고 곧 국내에도 알려졌습니다

33명의 계좌에서 3억 5천만원이 인출되었다고 합니다.
(처음 86명 4억 5천 만원은 33명 3억 5천만원으로 정정됩니다.)

[관련기사]

- 한국 은행에서 인터넷뱅킹으로 4억5천 빼돌린 중국인 검거!
http://www.boannews.com/media/view.asp?idx=17430

- 중국 해커, 국내 은행서 거액 인출
http://news.kbs.co.kr/news.php?kind=c&id=1825524


이번에도 은행망 자체의 해킹이 아니라 개인 컴퓨터에 악성코드가 심어지고 이를 이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경우 사실 책임은 부주의한 개인에 있지만 일반인은 은행 전산망이 뚫렸다고 오해하고 언론도 금융권의 보안 대책이 시급하다는 식으로 보도합니다.
(보안 프로그램이 뚫렸다 식으로 얘기를 하구요. 기술적으로 완벽한 보안은 없는데 말이죠.)

이런 기사가 나오면 불똥은 다시 보안업체로 튀게 됩니다.
그럼... 액티브 X 컨트롤 같은 강제 보안 프로그램 주입같은 아이디어가 나오게 되겠죠.

아쉽게도 악순환의 반복 입니다.

Posted by mstoned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