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 알약, 안연과 기업용 보안시장 '맞짱' (머니투데이, 2009년 10월 20일)
http://www.mt.co.kr/view/mtview.php?type=1&no=2009102014204363033&outlink=1

- 알약이 ‘트리플 엔진’을 채택한 이유?! (보안뉴스, 2009년 10월 20일)
http://www.boannews.com/media/view.asp?idx=18243&kind=5




알약 2.0이 발표되었는데 3중 엔진을 탑재한 것으로 발표되었습니다.

- 테라엔진 (기존 PC지기 엔진으로 보임)
- 루마니아 비트디펜더
- 영국 소포스

필란드 F-시큐어(F-Secure)가 다양한 엔진을 탑재했었는데 알약도 그렇게 되는게 아닐까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다만, 3중 엔진이면 그만큼 진단 속도 이슈가 있는데 이에 대한 해결방법이 있어야 할 듯 싶네요.

기사를 보면 스마트스캔 기술을 사용했다고 하는군요.

아직 기업시장에서는 중소 기업 및 자영업 사업자로 제한되고 연 매출 30억 정도라는데 향후 기존 업체와 경쟁이 가열되겠죠. 하지만, 백신 시장에서 중요한건 제품과 함께 [서비스]입니다. 다른 경쟁사와 어떻게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느냐가 중요하겠죠.

기업제품이 먼저나오고 개인 제품이 나온다고 합니다.

내년 시장이 또 기대되는군요.


Posted by mstoned7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위기에 빠진 알약’ 이스트소프트 공공시장 편법영업 논란' (디지털 데일리)
http://www.ddaily.co.kr/news/news_view.php?uid=46462

기사 제목이 조금 자극적이었지만(?) 내용을보면 위기까지는 아니고 공공시장에서 편법 영업 의혹이 제기 되었다 정도이다.

개인적인 의견 언급은 여기까지..



 
Posted by mstoned7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8년 이스트 소프트사의 알약은 선풍적 인기를 끌고 있다.

현재 총 사용자 수 1,185 만명으로 (비록 무료라해도) 안랩의 V3 뒤를 바짝 쫓고 있다.
(참고로 안랩 V3는 13,804.069 으로 41.9%, 알약은 11.859,959 로 35%)

그동안 엔진을 해외업체와 국내업체에서 라이센스해 보안 전문업체가 아니라는 인식 때문인지 본격적으로 보안을 시작하기 위해서는 자체 엔진이 필요하다고 생각해서인지 이스트 소프트측은 시큐리티인사이트(과거 비전파워 PC지기 제작팀)를 인수했다.

향후 목표를 2008년 사용자 점유율 1위, 2010년 기업 시장 점유율 20%(150 억)을 목표로 제시했다.

뛰어난 작명 센스와 알툴즈의 명성으로 보이는 폭발적인 사용자수 증가가 과연
2010년까지 기업 시장 점유율 20%
매출액 150 억은 과연 가능할까 ?

시간 만이 답을 해줄 것이다.

[관련기사]

- 알약’ 돌풍은 네이버도 못말려?
http://www.zdnet.co.kr/news/network/security/0,39031117,39172346,00.htm

- V3 vs 알약, 백신 업계 1위 다툼 최고조!
http://link.allblog.net/13255289

Posted by mstoned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