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08년 10월 16일

* 만하임

어떻게되었던 그 도시에 묶게 되었으니 한번 가봐야겠지 ?
12시까지 만하임을 돌아다녔다.

우선 역 앞에 여행자 정보센터에 가서 지도를 받고 걸어서 가능하냐고하니까 걸어서 가능하다고 했다.

만하임
 

* s-bahn

타이 패스트푸드 점에서 점심을 먹고 원래 계획대로라면 퀄른(Koln)으로가려고 했다.
하지만, 기차에 꽉찬 사람들을 보며 1시간 30분 정도를 서서 갈 생각을 하니 눈앞이 깜깜했다.
- 적어도 프랑크푸르트까지 30분은 서서가야 할테니...
비싼 유레일를 s-bahn에 사용하는건 좀 아까웠지만 하이델부르크로 이동했다.

다행히 바로 하이텔부르크행 기차가있었고 한적한 s-bahn을 타고 하이델부르크로 이동했다.
- 하지만, 돌아올 때는 또 콩나물시루 TT


* 하이델부르크

여행자 정보센터에 들어가서 지도로 보이는거 하나 집에 들고 나왔는데 사실 그게 전체 지도가 아니라 구시가지 지도였다.

그냥 무작정 걸었는데 길거리에서 지도를 보고 있으니 어떤 아주머니께서 막 뭐라고하신다.

아주머니 : "@#WERFSERTE$ERTT ?"
나 : "네 ? 저 한국인 이예요."
아주머니 : "어디 찾아요 ?"
나 : "성요. 여기 지도"
아주머니 : "여기 구시가지 인데.. 구시가지 가려면 이쪽으로.. 아니 그냥 저 따라오세요."
나 : "감사합니다."

이렇게 시작된 우리의 인연.
성(castle)을 찾고 있다고하니 구시가지(old downtown)으로 가야한다고 한다.
그러면서 자기를 따라오라고 했다.
아주머니는 중국 베이징에서 오셨고 현지에서 생활하는 분으로 영어는 조금 서툴렀다.
- 영어식 발음도 독일식으로 발음하는...

아주머니를 따라 구시가지에 도착하니 갤러리아 백화점이 있었고 그곳을 한번 둘러봤다.
구시가지 거리를 따라 들어가면
이래저래 들어가니 뭔가 가득 사람들이 있다.
여기인가 ?
버스를 보니 "Univ....." 뭐라고 적혀있다.
아... 대학이구나.

알고보니 하이델부르크는 유명한 대학가였다.
어린 학생들을 보니 참 흐뭇했다.
- 난 젊고 그들은 어린거라구 !

성으로 가는 길이 보였다.



다시 길을 따라 성까지 올라갔다.
많은 사람들은 그냥 케이블카타고 올라간다는데 나야 튼튼한 다리를 가진 대한민국의 30대가 아니던가 !

헉헉헉.... 조금 힘들긴 했다.

* 성

성은 내부에 들어가려면 돈을 내야하고 정원은 무료였다.

개인적으로 정원만가도 충분히 멋진 광경을 볼 수 있기 때문에 3 유로씩 내고 성안에 들어갈 필요는 없을 것 같다.

성에서 바라본 구시가지

부서진 성
원래 성 구조


들어가봐야 와인 저장통과 0.5 유로 내야하는 유료 화장실만 있을 뿐...



* 집에 오는 길

다시 걸어 내려오는데 정말 엄청난 비가 쏟아졌다.
아.... 여행 첫날부터 이게 뭐람...

만하임 중앙역(Hbf라고 표기하더군)에서 12시 37분 기차를 타고 16분 후 도착 5시 5분 기차를 타고 5월 21분에 만하임에 도착했으니 도보로 총 5시간 정도 걸렸군.

중간에 길을 몰라 조금 헤매고한걸 다 빼도 넉넉잡고 5시간 정도면 하이델부르크 성까지 여행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물론 튼튼한 다리가 중요하겠지만... ^^;

 

Posted by mstoned7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일시 : 2008년 10월 15일

5시 45분쯤 프랑크푸르트 공항에 도착 후 사람들을 따라 밖으로 나왔다.
대한항공은 터미널 2로 도착했고 이어 H 가 적힌 곳에서 터미널 1으로 이동하는 셔틀버스를 탔다.

간간히 보이는 기아 자동차와(이상하게 유럽은 현대보다 기아 자동차 광고가 많이 보인다.
네덜란드에 갔을 때도 그랬는데...) 금호 타이어(!)를 보니 잠깐이지만 우리나라 같다는 느낌이 들었다.

* 첫 관문 유레일패스 시작

이제 만하임(Mannheim)으로 가는 길만 남았다.
터미널1에 내려 어딜가야하나 고민했는데 기차 타는 곳이 있었고 지역과 장거리가 있었다.
만하임이 30분 정도가야하는 거리이니 아무래도 장거리 같아 장거리 노선으로 가보니 역시 있다.
다행이다 !

티켓 판매하는 곳에 줄을 서 유레일패스를 열려고하니 이곳이 표파는 곳이라며 건너편으로 가란다.
건너편은 약간 다른 형태의 기차표 파는 곳 같았는데....
- 내 앞에 사람들은 한국사람들로 출장온 것 같은데 그들이 들고 있는 것을 봐서는 LG전자 직원 같았다.

만하임까지 21유로를 달라고했는데 오늘 표를 사용할거라고하니 유레일패스가 표라면서 그냥 가도된다고 했다.
고속철은 예약해야하지 않나 생각했는데 시간표를 꺼내보니 예약이 필요한 R 없었다.
시간을 보니 트랙 5번에서 7시 5분쯤에 있어 급하게 내려갔다.

만하임 가는 기차는 최종 종착지로 뮌헨으로 가는 기차와 같아서 인지 사람으로 꽉 차있었다.
1등석에서 편안하게 앉아 갈거라는 기대와는 다르게 30 분 동안 서서 왔다.
난 11시간이나 비행기타고 왔단 말야 TT
 

* 만하임 (Mannheim) 리마다(Ramada) 호텔

마침 독일은 책박람회를 시작해 호텔을 구할 수 없어(있어도 너무 비쌈) 30분 거리의 만하임으로 왔다.
숙소는 역근처였고 대충 생각한데로 찾아가니 다행히 길이 나왔다.
호텔이라고 하지만 우리나라의 모텔 정도인데 별 3개짜리라.


* 저녁

케밥을 저녁으로 먹게되었다.
카드는 받지 않는다는했는데 케밥과 음료를 포함해서 5.1 유로가 들었다.

숙소에 도착해서보니 양이 무척 많았다.
한국에서도 소식하는 편인 나로써는 반밖에 못 먹고 반은 냉장고에 넣어두었다.
그래.... 오늘 저녁에 먹는거야.


* 시차적응과 문화적 적응

이곳에서 시차적응은 1차적으로는 실패다.
10시쯤에 잠을잤고 캐나다 오타와에서 처럼 4시간 후인 새벽 2시쯤 한차례 깨고 다시 잠을 자서 새벽 4시에 일어나서 5시 반쯤에 완전히 일어났다.
TV를 돌리던중 새벽이라 나오는 성인방송들 ...
모든게 다 나오는 적라한 내용은 아니었지만 한국에서보다 수위가 높은 내용들은 여기가 독일이구나하는 생각을 했다.
하지만, 내용은 짧지만 엄청난 성인컨텐츠 광고(아마도 전화로 연락하는것 같은데 ...)
독일은 성에 대해서는 개방적이지만 폭력물은 규제가 심한 나라로 알고 있다.

시차적응과 문화적 적응을 해야하는데 이제 앞으로 교통적응을 해야 할 듯 싶다.
유레일패스가 있으면 독일은 S-Bahn은 무료로 알고 있는데 S-Bahn이 단순히 시내교통 정도로 생각했는데 근교까지 연결을 하는구나.
인터넷 찾아보니 하이델버그(Heidelberg)가 관광지로 괜찮다고해 S-Bahn을 타고 그곳에 가볼 예정이다.
 
* 인터넷 접속

T-Mobile을 이용한 인터넷 접속은 1시간에 8유로, 30일에 29유로 밖에 없다.
선택의 폭이란 없다. 4시간 사용하면 하루치 보다 많이 사용하므로
한달로 결제했는데 VPN으로 회사에 접속이 안된다 TT

속도는 11.0 Mbps ...


 

Posted by mstoned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