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로맨틱 가이드(2009, My Life In Ruins) 





감독 : 도날드 페트리
배우 : 니아 바르달로스 / 리차드 드레이퍼스 
장르 : 로맨틱 코메디
시간 : 98 분
개봉 : 2009년 8월 6일
국가 : 미국 / 스페인

(출처 : http://www.movist.com/movies/movie.asp?mid=41933)

 

- 20자평 : 멋진 그리스를 배경으로 조금은 식상한 듯하지만 웃긴 로맨틱 코미디

 

* 줄거리

 

조지아는 고고학을 전공하고 대학 교수의 꿈을 가지고 그리스로 왔지만
교수자리는 계속 찾으며 관광 가이드 일을 임시로 하고 있다.
고고학적 가치를 모르는 관광객들을 상대하는 것도 힘들며 남자친구는 커녕
아는 사람도 없는 그리스 생활은 힘겨움의 나날이다.
하지만, 다소 엉뚱한 관광객들을 가이드하면서 그녀는 가이드로써의 자신의 재능(?)과 사랑을 찾게 된다.

 

* 그리스

 

이 영화는 그리스가 배경으로 흡사 그리스 관광청에서 만든 영화가 아닐까 싶을 정도로 아름다운 영상이 펼쳐진다.
- 물론 그리스의 부정적인 모습도 영화 대사로 푸념투로 나온다.

 

개인적으로 폐허(로 밖에 안보이는) 로마의 유적지를 돌아보며 그리스도 그런 느낌을 받지 않을까 싶지만
그리스에 한번 가보고 싶었다.

특히 포카리스웨트 광고를 찍은 곳으로 알고 있는 하얀 지방의 집들은....

 

* 조금 식상하지만 웃긴

 

국내 영화명은 잘 지은것 같다.
로맨틱 코미디라는걸 제목만 봐도 알 수 있는데
영어제목인 My Life is Ruines 는.... 너무 딱딱한데 (원어민들에게는 어떤 느낌이 들지 모르겠지만)

 

조금 식상한 듯한 로맨틱코미디이지만 영화 곳곳에 웃음을 선사했다.
다만, 영화 중에 나오는 한국(coree...라고 발음한...)에 대한 어떻게보면 부정적(?) 대사는 아쉬웠다.
뭐... 그게 우리나라의 이미지라면 TT 이미지 개선을 해야겠지...

 

* 단점이라면...

 

여주인공은 나이가 좀 있고(62년생이면 우리나라 나이로 48살)
그에 비해 남자 주인공은 74년생으로 띠동갑이다... (하핫!)
철저한 여성관객을 위한 작품인가.... (잘하면 띠동갑을 건질수 있다는 @.@)

 

영화가 1시간 30분으로 짧다. (뭐.. 다른 로맨틱 코미디도 그러니...)
많은 로맨틱 코미디류는 운명적 사랑을 하게되고
1시간 쯤 흘렀을 때 어이없는(?) 오해가 발생하고

남은 시간 그 오해를 푸는 구조로 되어 있는데
이 작품은 1시간이 흘렀을 때 둘은 사랑하게되고 30분 동안... 사랑하고.. 끝난다.

극적인 과정 없는 다소 밋밋한 구성이랄까 ?

 

하지만, 부담없이 그리스의 아름다움을 감상하며 적당히 웃으며 보기에는 적합한 작품 같다.

 

Posted by mstoned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