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제목은 1994년에 나온 '헐리우드 키드의 생애'에서 따왔습니다.

 

대체로 우리나라에서 대중 음악에 관심가지는건 10대이고 20대 (보통 대학생)부터 서서히 멀어지죠.
나이들어서도 그런쪽에 관심가지면 특이한 사람으로 취급받는 것도 현실이구요.

 

저 역시 초중고 때 대중음악에 관심을 가졌고 대학생이 된 후 삶에서 멀어졌죠.
그러다가 어떤 이유로 20대 후반부터 팬질을 시작하게 되었네요.
- 개인적으로 저 정도는 팬질이라고 하기 민망합니다.

 

락그룹 팬클럽에서 활동한다고하면 가장 많이 들은 질문은 "혹시, 팬클럽 운영자이세요 ?"입니다.
왜 그런 생각을 하는지 모르겠지만요.

 

저는 단지 그냥 음반 나오면 음반 사주고 공연 있으면 공연가는 (서울 위주로) 정도의 활동을 할 뿐인데 말이죠.
- 아.. 게시판 활동도 열심히 하는구나... 음.. 잡지 인터뷰나 글 쓸 때 종종 매번 신해철, 넥스트를 언급 정도 ?!

 

하지만, 많은 사람들 반응은  '30대에 그것도 남자가 ?!'하는 반응입니다.
우리나라에서 30대에 공연장 가는것 자체가 이상하게 보일 수도 있는데 게다가 남자가 팬클럽 활동이라뇨 !

이렇게 빠돌이, 팬질 키드(키드라고하기에는.. 나이가)는 쉽지는 않습니다만...


그래도 다행인 점은 팬클럽에 제또래 남자들도 꽤 있고
공연 예매 현황을 보니 여자 보다는 남자가 그리고 나이는 20대 후반에서 30대 초반으로 제 또래가 가장 많더군요.

넥스트 공연 예매 현황

넥스트 공연 예매 현황




단지 회사 생활, 연애 생활, 결혼 생활 등으로 팬클럽 활동까지는 하지 못할 뿐이겠지요.


음악으로 인생을 즐기는 방법을 아는 사람들이랄까요 ? ^^;

 

인도 출장 취소되면서 예정에 없던 토요일 대구 공연 갈까말까 고민하다가 결국 갑니다.
- 사실 주말에 할일도 없고...

아마 여친 있었으면 한소리 들었겠죠 ? TT

 

그래서 저는 여친 조건 중 하나가 신해철, 넥스트 좋아하는 사람입니다.

30대 남자가 락그룹 팬질은 쉽지는 않지만...
그래도 재미있는걸요.

 

참. 24일 공연 때 저랑 동갑인 팬클럽 멤버 중 한명이 무대에서 프로포즈 받는다고 하네요.
- 누구는 좋겠네 ~


사실 저도 기회가되면 프로포즈를 넥스트 공연장에서 수백 명 앞에서 했으면 합니다.

수백명 지켜보는 앞에서 프로포즈하기 쉽지는 않겠지만...


웬지 해보고 싶네요. 가끔 멘트나 부를 노래도 생각하는데...
- 이봐이봐... 애인부터 만들고 그런 고민해 !!!!!

 

팬클럽 회장도 "빨랑 장가가 ! 그래야지 무대에 한번 올라가지"라고 압박을 가하는군요 TT


ps.

 

올 7월 이사하면서 최고 분노게이지까지 올랐던 건
주인 아주머니가 도와준다고 이사짐 정리하면서...

 

해철 형 친필 싸인된 브로마이드를 가스렌지 깔개로 사용해 버린겁니다 TT

저의 어머니 "어쩌냐. 신해철 깔려서 ?"


허허허.... 괜찮아요 TT

Posted by mstoned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ExRoman 2009.02.10 10: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글 란에 신해철이란 이름이 띄어 클릭했더니 이곳으로 오네요. 글을 읽으니 30대에 팬키드 생활을 하는 것을 보니 부러워져서 댓글은 잘 안쓰는데, 쓰게 되었습니다. 팬클럽 같은 것은 꿈에도 못 꾸는 데.. ㅡ.ㅡ;;

    저 역시 무한궤도 시절부터 오랫동안 팬이었죠. 무한궤도 CD부터 소장하고 있었으니까.. 뭐..한 20년? 국내 음악을 들으면서 전율이 느낀건 넥스트 1집이 처음이었으니까요. 그땐 정말 팬클럽 들고 싶었는데.

    하지만 국악을 위주로 한 실험적인 크로스 오버 음악 하겠다고 해놓고 때려치고, 5명만 있어도 공연하고 절대 넥스트 해체안시킨다고 해놓고 해체시키고, 해외진출한다고 해놓고 국내 복귀하고, 어떤 의미에서건 베스트 앨범은 안낼것이다 해놓고, 계속 내고,비트겐슈타인이 잘 안되자 다시 넥스트 결성했었을 때엔 .. 신해철은 거짓말쟁이인가..라는 생각이.. 그리고 왜 내놨는지 모를 리메이크 앨범과 최악의 재즈 앨범. 참 실망과 좌절로 애증이 들끓게 하더군요.

    좀처럼 예전의 넥스트2, 3, 4집이나, 정글스토리, 모노크롬 같은 완성도 높은 앨범을 만들지 못하고 답보하고 있는 신해철을 보니 그도 이제 끝났구나라는 생각으로 굳어졌는데 새 NEXT 앨범이 드디어 나왔군요. Guns & Roses 처럼 루머만 계속 돌게 하더니 결국은. 아직 들어보진 못했지만, 기대가 됩니다. 다시금 CD를 소장하게 만들 음악으로 돌아왔기를 기대면서. ^ ^

    암튼. 신해철 요즘 소식 들어서 잠시 즐거워져서 장문의 지루한 글을 썼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