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시작'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4.20 솔로탈출 놀이 (0) 연재 시작 (8)


솔로탈출 놀이 (0) 연재 시작

계속 시작되는 놀이 시리즈입니다.
영어로는 싱글(single)이란 표현을 쓰는걸로 보이는데 국내에서는 솔로라는 표현이 더 많이 사용되어 솔로탈출이라고 표현했습니다.

어차피 저도 여러분들처럼 솔로이고
- 아.. 아니라고요. 죄송합니다 TT

2007년 여름 처음으로 소개팅에서 사귄 여자에게 한달 만에 차이고 공황 상태에서 이 카페에 가입했습니다.

그리고, 카페 분들을 통해 여자에 대해 많은걸 배웠고 곧 여자친구도 생겼습니다. 아쉽게도 2008년 말에 헤어지고 2009년 봄부터 적지 않은 소개팅과 선을 봤지만 딱히 좋은 결과는 없었습니다.

 

2010년을 맞이해 반쯤 마음 비우고 이것저것하고 있지만 그렇다고 솔로탈출을 포기한건 아닙니다.

- 솔로탈출 기회는 호시탐탐 노리고 있습니다.

 

이런 글을 쓰게된 건 결과는 아직 알 수 없지만 저의 눈물나는(?) 노력 과정을 통해
같은 목적을 가진 분들에게 꿈과 용기 혹은 자극이 되었으면하는 작은 소망이 있어서 입니다.
- 물론 저렇게해도 안된다. 그냥 접자라고 생각할지도 모르겠지만...

 

우선 솔로탈출을 하려면 정확한 자기 진단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저의 경우 모임을 좋아합니다. 노는걸 좋아하지만 술은 맥주 2-3 잔이 고작이라 보통 10시 반 - 11시 쯤에는 집에 갑니다.
몇몇 취미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저의 솔로탈출의 치명적인 걸림돌은 자신감 부족입니다.

사람들마다 다양한 이유가 있겠지만 저는 왜소한 체형 입니다. 그외 듣는 것 보다 말하는걸 좋아하고 말이 빨라 사람이 가벼워 보일 수 있습니다. 성격적으로 여성 성향도 다분합니다.

- 그외에도 있겠지만 일단 객관적으로 눈에 들어오는 부분

 

키작은 남자가 때리는 남자보다 못하다는(?) 대한민국 현실에서
아직까지는 소개팅 시켜주겠다는 사람들이 종종 있어...


얼마전 주선자에게 도대체 뭘 믿고(?) 소개팅을 시켜주냐고 물어봤죠.

대체로 돌아오는 답은 다음과 같습니다.

 

1. 대인관계가 좋아 보인다. (넓게 얇게로 흐를 가능성 있음)

2. 활달한 성격이 좋아 보인다. (집에 있는 것도 좋아한다는...)

3. 생각이 깊어 보인다. (이건 순전히 글을 통한 착각)
4. 선해 보이는 인상  (부모님 감사합니다 !)

5. 여자를 잘 이해할 것 같다. (이건 그냥 노력 중입니다 TT)

6. 적어도 지겹지 않다. (혹자는 재미있다 !)

 

이야 ~ 저에게 매력도 많이 있네요.

 

여러분들도.. 저처럼 장점과 단점이 있을 겁니다.

일단 드러내야할 장점(매력)과 고치거나/줄이거나/감춰야할 단점을 파악하는게 솔로 탈출의 첫걸음이 아닐까 합니다.

 

이제 본격적으로 시작할 텐데..

다음은 '덜덜이 증후군 탈출' 혹은 '목표설정'입니다.

 

 

Posted by mstoned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잡다한 처리 2010.04.20 13: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0년 화이팅입니다^^

  2. 하나뿐인지구 2010.04.20 16: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결혼회사 편에서...과거로 돌아간 듯한 느낌이...
    새로운 연재인가요?...^^;...

  3. viruslab 2010.04.20 16: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0년에는 꼭 좋은 소식 있기를 기대합니다.

  4. Sun2Day 2010.04.20 19: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옷.. 새로운 연재글이군요 ㅇ_ㅇ
    항상 재밌게(?) 보고 있답니다 +_ +;;
    오늘은 자기전에 잠시 쿨캣님을 위해 묵념(?)이라도 해드려야겠네요 +_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