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8월 17일 SERICEO 홈페이지 [경영에 보안을 입히다] 시리즈 중 '악성코드, 당신의 컴퓨터를 노린다'가 올라갔습니다.





동영상이 올라간 후 회사 여러분이 동영상 잘 봤다고 말씀하시더군요.

모 상무님은 직접 동영상을 틀어주셨는데 민망해서 제대로 못봤습니다. (동영상으로 자신의 모습을 보는건 참 부끄러운 일입니다.)





시작은 2015년 5월 정도로 기억하는데 SERICEO에 보안과 관련된 동영상을 올리기로 결정되고 몇 번의 회의로 업체별로 주제가 선정되고 글을 쓰고 교정을 거쳤습니다.


저의 글은 경영자가 알아야 할 악성코드에 대한 일반적 사항과 대처법입니다.


그렇게 준비해서 2015년 7월 촬영을 했습니다.

파란색 배경에서 2시간 정도 고생해서 동영상 촬영을 마무리했죠.

제가 쓴 글을 제가 읽는데 막 버벅 거렸습니다.

- 너무 쉽게 생각했다고나 할까요...


모든걸 잊고 지내던 8월 담당 PD님으로 부터 문자가 옵니다.


손을 너무 떨어 재촬영 해야겠다고 하네요 (털썩...)

외부 발표도 많이하고 TV 인터뷰도 종종해서 긴장을 많이 안할 줄 알았는데 

결혼식 축가 부를 때만큼 손을 엄청 떨었나 봅니다.


결국 재촬영했고 초반에 약간 떨다가 손을 자유롭게 하면서 무사히 촬영 완료해서 1시간 정도 만에 촬영 끝 !


교훈이라면..

역시 방송은 아무나 하는게 아니라는 점 입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mstoned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11.28 15: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0년 8월 나인뮤지스 데뷔가 있었죠.


일단 키 큰 여자들에게 대해서 그냥 알레르기(?)가 있어 큰 호감은 없었습니다.

사실 당시 데뷰곡 노래도 별로였고 (하지만 MP3 다운로드 구매) 모델돌이라고 하니 외모 앞세운 실력 없는 그룹아니냐는 평도 솔직히 있었고요.


그게 벌써 5년 전이군요.

그 사이 전 연애하고 결혼도 하고 애도 태어나고 육아로 참 숨가쁘게 그리고 때론 욕도 나오며 (애키우면 그래요.. 흑)시간이 흘렀네요.



* 운명의 8월 휴가


2015년 여름 휴가

하지만, 아내는 장농면허 탈출을 위해 연수 받는다고 집에서 애 보면서 심심하니 그냥 만만한게 음악 채널 틀어놓고 보는겁니다.


그리고 어느 방송인지 모르겠지만 나인뮤지스의 다쳐를 봅니다.

그동안 지속적으로 활동한건 알고 있었지만 딱히 아는 곡은 별로 없었죠.



* 팬질의 시작


일단 노래가 좋으니 평소처럼(?) 나무 위키(예전 리그베다 위키)를 검색합니다.


- https://namu.wiki/w/%EB%82%98%EC%9D%B8%EB%AE%A4%EC%A7%80%EC%8A%A4


멤버들이 많이 바뀐건 알고 있었지만 가슴 아픈 사연들이 참 많더군요.


멤버들을 하나 하나 읽어 봤지만 여전히 뮤직비디오 봐도 누가누구인지 모릅니다.

이럴 때는 주간 아이돌 보면서 멤버들 얼굴을 익힐 수 있죠.


얼굴을 익히고 나면 보통 다른 가수들 처럼 끝날 수 있었죠.

유튜브에서 발견한건 바로 !


'나인뮤지스 병맛 모임' 입니다.

동영상을 보고 얘네들 깬다(?)라는 느낌을 받고 (그런데 호감 지수 상승이라니 !)


그리고, 나뮤 캐스트 보면서 털털한 그녀들의 모습에 반전의 매력이....


https://www.youtube.com/watch?v=8TC89Dm89Gw&list=PL7jJ0GglLC77tZdZ-EFa7bOkcEdZivXRD




어느 순간 전 음반을 구매해 버렸네요.

그러고보니 아이돌 음반은 2004년 보아 이후 처음이니 무려 11년 만이네요.

- 넥스트, 신해철 음반은 계속 사왔지만...


트위터 친구 등록하고 종종 검색...




* 아들을 마인으로.. (?)


아들을 마인으로 조기 교육 시키면 재미있겠다는 생각이 들어 세뇌(?)시키고 있지만

화보집 몇 장 보더니 (애들의 집중력이란..) 포기

- 혜미 양 사진 선택은 아빠의 설정...









아들은 EXID 를 더 좋아하는 듯 합니다. 

밥 먹다가 위아래 노래나오면 TV 앞으로 뛰어 가서 춤춥니다 ㅋ

- 확실하네요. 방금도 TV에서 위아래 노래나오니 춤 추는 아들 녀석


그나저나..

잠깐 방심한 사이 아들 녀석이 제 소중한 책갈피에 낙서해 버렸네요 TT




이렇게 시작된 곧 마흔 아저씨의 나인뮤지스 외각 팬질 시작기 ㅋ

얼마나 오래 팬심이 발휘 될지 모르겠지만 인터넷에서 열심히 클릭 수 올리 는 중...


- 오늘 뭐 듣지도 열심히 보고 있다는...

https://www.youtube.com/results?search_query=%EC%98%A4%EB%8A%98+%EB%AD%90%EB%93%A3%EC%A7%80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mstoned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08.16 10: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mstoned7 2015.08.16 12: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싫어했다기 보다는 반감(?)과 편견이 좀 있었지 않나 싶네요.

      귀여움, 섹시 등의 걸그룹이 많은 상황에서 장대 군단은 컨셉이 좀 모호하시고 하구요. 자칫하면 그냥 무서운 언니, 누나라는 느낌이 들 수 밖에 없겟죠.

      개인적으로는 데뷔곡 노래 뿐 아니라 결정적으로 일본 프로그램에서 일본 진출하려고 데뷔도 전에 일본어 배운다고 할 때 나인뮤지스가 나왔거든요. 그게 좀 싫더라구요. 한국에서나 잘하지... 이러면서요.

      5년 지난 지금 아무래도 사람들 편견과 예능감 부족으로 다소 저평가 되고 있지 않나 싶네요.

      지금보면 마인끼리 잘 뭉치는데 일반인들에게 확대 할 수 있는 뭔가 한방이 있어야 할 듯 합니다 ^^; (사실 예능이 제일 클 듯 합니다만...)



7인치 태블릿을 생각했는데 중소기업 제품은 대체로 해상도가 마음에 안들더군요.

적어도 1280x800은 되어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러다가 LG G 패드와 에이서 아이코이나 원 7을 고민했습니다.


그러다가 선택한건 

Acer 아이코니아 원 7 (Iconia One 7) B1-730HD !


가장 큰 장점은 가성비입니다.

16 GB가 10만원 초반 !


http://itempage3.auction.co.kr/DetailView.aspx?ItemNo=B256388917&frm3=V2


- 자체 업데이트 : 설정 -> 태블릿 정보에서 쉽게 시스템 업데이트 가능


- 안드로이드 4.4.2 


하지만, 단점이 몇가지 보입니다


- 같은 7인치 형 Q7 보다 조금 큼


Q7이 좋은게 겨울 옷 주머니에 쏙 들어가 휴대하기 편했는데 에이서 제품은 어떨지 모르겠네요.




- TV Out 기능 없음 ... 이전에도 한번도 안써본 기능이라


- 유선 인터넷 안됨 ... iMuz Q7 제품에서 사용한 유선 인터넷이 안됩니다. 설정에 보면 유선 인터넷이 항목이 없는거 봐서 지원되지 않는 걸로 보입니다. Q7 제품은 무선 인터넷이 잘 안잡히는 경우가 있어서 사용했는데 유선 인터넷이 필요 없길 바래야겠죠.


- 터치감 ... iMuz Q7 제품과 달라서 그런지 저는 화면을 내릴려고 했는데 그냥 선택이 되어 버리는 경우가 있더군요.

  --> 이건 소프트웨어 버그로 추정됩니다. 전원 껐다가 다시 켜면 정상으로 돌아옵니다. 일정 시간 켜두면 터치감이 민감해 지더군요.


- 소리 조절 : 사용자가 태블릿을 어떻게 들고 있는지에 따라 소리 버튼 방향이 바뀌어 헷갈립니다.


- 설치 프로그램이 많음 : 보안 앱, 예약 앱, 책 앱 등 기본 앱이 많이 설치되어 있습니다. 사용하는 앱이 다른 저에게는 불편하더군요.


이런 소소한 문제가 있어도..

가격이 깡패인걸요.


(2017년 5월 3일 업데이트)

팟캐스트를 즐겨 듣는 저로써는 치명적인 문제가 있습니다. 팟빵으로 팟캐스트를 들으며 다른 작업 (검색 등) 할 때 소리가 안나옵니다. 제가 이 태블릿을 아들에게 준 이유이죠.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mstoned7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