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8월 17일 SERICEO 홈페이지 [경영에 보안을 입히다] 시리즈 중 '악성코드, 당신의 컴퓨터를 노린다'가 올라갔습니다.





동영상이 올라간 후 회사 여러분이 동영상 잘 봤다고 말씀하시더군요.

모 상무님은 직접 동영상을 틀어주셨는데 민망해서 제대로 못봤습니다. (동영상으로 자신의 모습을 보는건 참 부끄러운 일입니다.)





시작은 2015년 5월 정도로 기억하는데 SERICEO에 보안과 관련된 동영상을 올리기로 결정되고 몇 번의 회의로 업체별로 주제가 선정되고 글을 쓰고 교정을 거쳤습니다.


저의 글은 경영자가 알아야 할 악성코드에 대한 일반적 사항과 대처법입니다.


그렇게 준비해서 2015년 7월 촬영을 했습니다.

파란색 배경에서 2시간 정도 고생해서 동영상 촬영을 마무리했죠.

제가 쓴 글을 제가 읽는데 막 버벅 거렸습니다.

- 너무 쉽게 생각했다고나 할까요...


모든걸 잊고 지내던 8월 담당 PD님으로 부터 문자가 옵니다.


손을 너무 떨어 재촬영 해야겠다고 하네요 (털썩...)

외부 발표도 많이하고 TV 인터뷰도 종종해서 긴장을 많이 안할 줄 알았는데 

결혼식 축가 부를 때만큼 손을 엄청 떨었나 봅니다.


결국 재촬영했고 초반에 약간 떨다가 손을 자유롭게 하면서 무사히 촬영 완료해서 1시간 정도 만에 촬영 끝 !


교훈이라면..

역시 방송은 아무나 하는게 아니라는 점 입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mstoned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11.28 15: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0년 8월 나인뮤지스 데뷔가 있었죠.


일단 키 큰 여자들에게 대해서 그냥 알레르기(?)가 있어 큰 호감은 없었습니다.

사실 당시 데뷰곡 노래도 별로였고 (하지만 MP3 다운로드 구매) 모델돌이라고 하니 외모 앞세운 실력 없는 그룹아니냐는 평도 솔직히 있었고요.


그게 벌써 5년 전이군요.

그 사이 전 연애하고 결혼도 하고 애도 태어나고 육아로 참 숨가쁘게 그리고 때론 욕도 나오며 (애키우면 그래요.. 흑)시간이 흘렀네요.



* 운명의 8월 휴가


2015년 여름 휴가

하지만, 아내는 장농면허 탈출을 위해 연수 받는다고 집에서 애 보면서 심심하니 그냥 만만한게 음악 채널 틀어놓고 보는겁니다.


그리고 어느 방송인지 모르겠지만 나인뮤지스의 다쳐를 봅니다.

그동안 지속적으로 활동한건 알고 있었지만 딱히 아는 곡은 별로 없었죠.



* 팬질의 시작


일단 노래가 좋으니 평소처럼(?) 나무 위키(예전 리그베다 위키)를 검색합니다.


- https://namu.wiki/w/%EB%82%98%EC%9D%B8%EB%AE%A4%EC%A7%80%EC%8A%A4


멤버들이 많이 바뀐건 알고 있었지만 가슴 아픈 사연들이 참 많더군요.


멤버들을 하나 하나 읽어 봤지만 여전히 뮤직비디오 봐도 누가누구인지 모릅니다.

이럴 때는 주간 아이돌 보면서 멤버들 얼굴을 익힐 수 있죠.


얼굴을 익히고 나면 보통 다른 가수들 처럼 끝날 수 있었죠.

유튜브에서 발견한건 바로 !


'나인뮤지스 병맛 모임' 입니다.

동영상을 보고 얘네들 깬다(?)라는 느낌을 받고 (그런데 호감 지수 상승이라니 !)


그리고, 나뮤 캐스트 보면서 털털한 그녀들의 모습에 반전의 매력이....


https://www.youtube.com/watch?v=8TC89Dm89Gw&list=PL7jJ0GglLC77tZdZ-EFa7bOkcEdZivXRD




어느 순간 전 음반을 구매해 버렸네요.

그러고보니 아이돌 음반은 2004년 보아 이후 처음이니 무려 11년 만이네요.

- 넥스트, 신해철 음반은 계속 사왔지만...


트위터 친구 등록하고 종종 검색...




* 아들을 마인으로.. (?)


아들을 마인으로 조기 교육 시키면 재미있겠다는 생각이 들어 세뇌(?)시키고 있지만

화보집 몇 장 보더니 (애들의 집중력이란..) 포기

- 혜미 양 사진 선택은 아빠의 설정...









아들은 EXID 를 더 좋아하는 듯 합니다. 

밥 먹다가 위아래 노래나오면 TV 앞으로 뛰어 가서 춤춥니다 ㅋ

- 확실하네요. 방금도 TV에서 위아래 노래나오니 춤 추는 아들 녀석


그나저나..

잠깐 방심한 사이 아들 녀석이 제 소중한 책갈피에 낙서해 버렸네요 TT




이렇게 시작된 곧 마흔 아저씨의 나인뮤지스 외각 팬질 시작기 ㅋ

얼마나 오래 팬심이 발휘 될지 모르겠지만 인터넷에서 열심히 클릭 수 올리 는 중...


- 오늘 뭐 듣지도 열심히 보고 있다는...

https://www.youtube.com/results?search_query=%EC%98%A4%EB%8A%98+%EB%AD%90%EB%93%A3%EC%A7%80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mstoned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08.16 10: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mstoned7 2015.08.16 12: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싫어했다기 보다는 반감(?)과 편견이 좀 있었지 않나 싶네요.

      귀여움, 섹시 등의 걸그룹이 많은 상황에서 장대 군단은 컨셉이 좀 모호하시고 하구요. 자칫하면 그냥 무서운 언니, 누나라는 느낌이 들 수 밖에 없겟죠.

      개인적으로는 데뷔곡 노래 뿐 아니라 결정적으로 일본 프로그램에서 일본 진출하려고 데뷔도 전에 일본어 배운다고 할 때 나인뮤지스가 나왔거든요. 그게 좀 싫더라구요. 한국에서나 잘하지... 이러면서요.

      5년 지난 지금 아무래도 사람들 편견과 예능감 부족으로 다소 저평가 되고 있지 않나 싶네요.

      지금보면 마인끼리 잘 뭉치는데 일반인들에게 확대 할 수 있는 뭔가 한방이 있어야 할 듯 합니다 ^^; (사실 예능이 제일 클 듯 합니다만...)



7인치 태블릿을 생각했는데 중소기업 제품은 대체로 해상도가 마음에 안들더군요.

적어도 1280x800은 되어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러다가 LG G 패드와 에이서 아이코이나 원 7을 고민했습니다.


그러다가 선택한건 

Acer 아이코니아 원 7 (Iconia One 7) B1-730HD !


가장 큰 장점은 가성비입니다.

16 GB가 10만원 초반 !


http://itempage3.auction.co.kr/DetailView.aspx?ItemNo=B256388917&frm3=V2


- 자체 업데이트 : 설정 -> 태블릿 정보에서 쉽게 시스템 업데이트 가능


- 안드로이드 4.4.2 


하지만, 단점이 몇가지 보입니다


- 같은 7인치 형 Q7 보다 조금 큼


Q7이 좋은게 겨울 옷 주머니에 쏙 들어가 휴대하기 편했는데 에이서 제품은 어떨지 모르겠네요.




- TV Out 기능 없음 ... 이전에도 한번도 안써본 기능이라


- 유선 인터넷 안됨 ... iMuz Q7 제품에서 사용한 유선 인터넷이 안됩니다. 설정에 보면 유선 인터넷이 항목이 없는거 봐서 지원되지 않는 걸로 보입니다. Q7 제품은 무선 인터넷이 잘 안잡히는 경우가 있어서 사용했는데 유선 인터넷이 필요 없길 바래야겠죠.


- 터치감 ... iMuz Q7 제품과 달라서 그런지 저는 화면을 내릴려고 했는데 그냥 선택이 되어 버리는 경우가 있더군요.

  --> 이건 소프트웨어 버그로 추정됩니다. 전원 껐다가 다시 켜면 정상으로 돌아옵니다. 일정 시간 켜두면 터치감이 민감해 지더군요.


- 소리 조절 : 사용자가 태블릿을 어떻게 들고 있는지에 따라 소리 버튼 방향이 바뀌어 헷갈립니다.


- 설치 프로그램이 많음 : 보안 앱, 예약 앱, 책 앱 등 기본 앱이 많이 설치되어 있습니다. 사용하는 앱이 다른 저에게는 불편하더군요.


이런 소소한 문제가 있어도..

가격이 깡패인걸요.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mstoned7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